'동물도 혈액투석 시대'..제 9회 국제 CRRT 포럼, 수의섹션 신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10.09 09:00 수정 : 2019.10.09 09:00

- 서상혁 수의사, 올해 첫 개설되는 수의섹션 포럼에 강사 초빙


중국 사천성에서 ‘제9회 국제 CRRT 포럼 서밋 (9th International Summit of CRRT Forum)이 오는 10월 17일부터 22일까지 총 6일간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영국, 프랑스, 일본 등의 대학교수들을 포함하여 CRRT의 세계적 권위자들이 대거 참석해 신장질환 치료의 최신 경향과 CRRT에 관련된 최신 기술, 활용 기법 및 임상 적용에 대한 포괄적인 내용을 심도 있게 다룬다.

행사 일정은 의사 및 중환자실 간호사들을 대상으로 한 매일 10여개 이상의 심화강의, 학술경진 대회, 임상실습 및 트레이닝코스 등으로 구성되며 올해 처음으로 수의사를 대상으로 한 수의섹션 포럼이 신설됐다.

CRRT(지속적 신대체 요법, Continuous Renal Replacement Therapy)란, 혈관에 삽입된 관을 통해 추출된 혈액이 기계를 통과하면서 체내 독소, 노폐물 및 염증성 물질들을 배출하고 전해질, 산염기 등의 균형을 맞춰 다시 신체에 들어가도록 돕는 체외순환기법을 이용한 치료방식이다.


이 치료법은 보통 신부전에서 혈액투석을 위해 활용된다고 알려져 있으나, 이는 CRRT의 한가지 기능 중 일부일 뿐, 패혈증, 독혈증, 간부전, 중독증, 급성염증증후군 등의 치료를 위해 필수적으로 필요한 치료법이다. 이처럼 다양한 목적으로 중증 질환을 가진 환자에게 꼭 필요한 치료법인 CRRT는 수의학이 발전함에 따라 사람뿐만 아니라 동물치료에도 활발하게 활용되고 있다.

올해 신설된 수의섹션 포럼은 ‘동물병원 임상에서의 CRRT의 활용’에 관한 주제로 진행된다. 본 섹션에 참여하는 수의사들이 이미 CRRT를 적용하고 있는 수의사들인 만큼, 이번 강의는 ‘CRRT 치료에 있어서 발생하는 문제점에 대한 대처법 및 합병증예방을 통해 성공적으로 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방안’을 중심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강사로 초빙된 서상혁(VIP동물의료센터, 심장·신장센터 원장)수의사는 “의사들이 주축이 되는 이렇게 큰 행사에 수의섹션이 개설된 것은 수의학 역시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사람에게서만 행해지던 선진 치료법들이 동물환자들에게도 적용될 수 있는 계기가 더 많아질 수 있도록 수의사들이 최선을 다해 연구하고 노력하고 있다. ”며 “무엇보다 이런 행사에 강사로 초대되어 영광스럽고 한국 수의학을 해외에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어 기쁘다.” 고 본 행사에 초청된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한국에서 동물환자들에 대한 CRRT 치료가 초창기에 머물고 있을 당시, 본 치료의 활성화를 위해 국내 많은 동물병원을 순회하며 워크숍을 진행하는 등 국내 수의사들에게 CRRT 치료를 알리고 교육하는데 매진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반려동물전문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