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中 무역협상 다시 ‘난기류’..내달 ‘스몰딜’도 물건너가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22 17:51 수정 : 2019.09.22 17:51

中실무협상단 美농장방문 취소
양측 이견차 표출 아니냐 관측
트럼프 "내가 원한 것은 빅딜"
중국내 거부감 증폭 ‘접점’ 난항

【 베이징=조창원 특파원】 미국과 중국의 무역 협상이 다시 난기류를 만났다.

미국 CNBC 등 주요 외신은 20일(현지시간) 중국 측 대표단이 이날 이틀간의 실무협상을 마친 뒤 미국 중서부의 농장을 방문하려던 계획을 취소하고 조기 귀국했다고 보도했다. 미중 무역협상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중국 실무협상단이 미국 농장 방문 일정을 돌연 취소하고 조기 귀국하면서 양측간 이견차가 표출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에 10월 예정된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서 일부 사안에 한정해 무여갈등을 봉합하려던 '스몰딜'도 물건너간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실무간 갈등···10월협상도 난항

실무급 협상을 위해 미국 워싱턴DC를 찾은 중국 대표단은 다음주께 미국의 대표적인 곡창 지대인 중서부 네브래스카주와 몬태나주의 농가를 방문할 계획을 세웠다. 미국 정부가 자국산 농산물 구매를 강력 요청해왔다는 점에서 이번 농가 방문일정은 협상 재개와 갈등 해소의 청신호로 해석돼왔다. 실제로 양국은 지난주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기 위해 잇단 유화책을 내놨다.

중국이 지난주 미국산 대두와 돼지고기에 부과되는 관세를 취소하면서 구매 재개 의사를 밝혔다. 미국도 다음달 부과되는 추가관세율 인하 계획을 보름 늦추는 성의를 보였다. 이어서 미 무역대표부(USTR)는 437개 품목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를 잠정적으로 면제키로하는 등 중국을 향한 화해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에 이번 중국 대표단의 미국 농가방문은 양국간 잇단 유화책과 다음달 열릴 고위급 협상을 이어주는 긍정적 시그널로 분석됐다.

중국측의 미국 농가 방문이 돌연 불발되면서 다음 달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우려도 크다. 다만, 미중 양국은 이번 일정 불발과 무관하게 고위급 무역협상에 문제가 없다면서 진화에 나섰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양측 대표단이 19일부터 20일까지 워싱턴에서 실무 협상을 통해 공동의 관심사인 경제 무역 문제에 대해 건설적인 토론을 전개했으며 관련 사안에 대해 계속 소통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빅딜'놓고 진통 예고

그러나 다음 달 열리는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 대한 기대치가 낮아질 전망이다. 양국이 작은 합의를 통해 무역전쟁의 후폭풍을 봉합할 것이라는 '스몰딜' 대신 기존의 '빅딜' 구도로 되돌아갈 형국이다. 실제로 중국측 대표단의 미국 농가방문이라는 호재가 확정된 시점에도 미국내 대중 압박 시그널은 이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우리 농산물을 사들이기 시작했고, 매우 큰 규모"라면서 "그렇지만 내가 원하는 것은 아니다. 내가 원하는 것은 빅딜"이라고 말한 게 대표적이다. 그는 또 "중국과 부분적인 합의가 아닌 완전한(complete) 합의를 원한다"면서 "대선 이전에 합의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음 달 열릴 고위급회담에 앞서 실무 회담에서 소기의 진전이 없는 한 미중 무역갈등이 증폭될 우려도 제기된다. 백악관 경제 고문인 마이클 필스버리 허드슨 연구소 중국전략 연구소장은 지난 19일 홍콩 일간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가진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에 있어서 압력을 자제해왔으며 미국은 아직까지 중국에 '낮은 수준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며 앞으로 50~100%로 늘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무역전쟁을 확대시킬 옵션을 갖고 있으며 전면 무역전쟁 위협은 빈말이 아니라며 금융 시장을 포함해 다양한 방법이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요구하는 '빅딜'에 대한 중국내 거부감도 증폭되고 있어 '스몰딜' 합의를 위한 접점 찾기가 난항에 빠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 SCMP는 과거 중국 국가통계국 국장을 지낸 리더수이가 지난 5월 미중 무역협상 결렬과 관련해 쓴 글을 입수해 중국측의 무역협상에 대한 미국에 대한 중국내 강한 거부감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 전 국장은 미국이 5월 협상 당시 중국에 국내법 수정을 요구한 데 이어 중국의 경제정책을 논의할 상설 양자 사무소 설치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미국의 제안이 사실상 중국 경제를 식민지화하려는 속셈이라며 협상을 틀었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jjack3@fnnews.com 조창원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