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치매노인 실시간 위치확인 서비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22 17:06 수정 : 2019.09.22 17:06

관련종목▶

강남구청과 ‘스마트 지킴이’ 보급
노인 200명에 3년간 이용비 지원

SK텔레콤 모델들이 스마트 지킴이 서비스를 홍보하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강남구청과 함께 관내 거주 치매노인 200명에게 실시간 위치확인 서비스 스마트 지킴이를 제공해 취약계층 안전 강화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SK텔레콤과 강남구청은 치매노인의 실종사건에 효과적으로 대처해 골든타임을 지키고 실종자 수색으로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스마트 지킴이 보급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강남구청은 지난 2일부터 강남구 보건소 치매안심센터와 주민센터에서 60세 이상의 치매노인을 대상으로 스마트 지킴이 신청 접수를 진행하고 있으며 200명의 치매노인 보호자에게 기기를 지급하고 향후 3년 동안 해당 기기에 대한 통신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스마트 지킴이는 사용이 편리한 웨어러블 트래커로 치매노인, 발달장애인 등 취약계층 실종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실종자 수색에 따르는 개인적·사회적 부담을 줄이는데 기여하는 서비스다.


스마트 지킴이는 사물인터넷 전용망인 로라(LoRa)와 GPS 기반의 웨어러블 트래커와 전용 애플리케이션(앱) 및 통합 안전 플랫폼으로 구성된다. 스마트 지킴이를 활용하면 착용자가 사전 설정해둔 권역을 벗어났는지 여부와 현재 위치정보를 보호자가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위험발생시 착용자가 웨어러블 트래커의 긴급호출 버튼을 터치해 가족과 지인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기능도 갖추고 있으며 풀림방지 손목밴드를 채택해 분실을 방지한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