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위안부는 거짓말' 류석춘 교수, 당장 해임해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22 13:51 수정 : 2019.09.22 13:51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대학 강의 중 "위안부는 매춘의 일종"이라고 발언한 류석춘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에 대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측이 측각 해임하라고 규탄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활동단체인 정의연은 22일 "류 교수는 '위안부는 전부 거짓말', '지금도 매춘산업이 있고, 옛날에도 그랬다'는 등 발언하며 대학 강의실을 반인권적이고 반역사적인 내용으로 오염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구 일본군 병사들의 증언과 피해자들의 증언 등을 토대로 일본군 성노예제 제도는 명백하게 일본군과 정부가 조직적이고 체계적으로 자행한 범죄라는 것이 밝혀졌다"며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에 대한 기본적인 진실규명 사실조차 무지몽매한 류 교수는 자격이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또 "막말도 모자라 '성노예 피해자를 매춘부로 보는 게 옳으냐'는 학생의 질문에 '궁금하면 한번 해 볼래요' 라며 성폭력 범죄성 발언을 서슴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연은 연세대가 류 교수를 즉각 해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연세대는 류 교수를 즉각 해임함으로써 실추된 학교의 명예를 회복하고,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들이 입은 인권유린에 대해 사과하게 하며 연세대학교 학생들이 입었거나 앞으로 입을 피해를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세대는 자체 내부징계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