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제표준화기구(ISO) 총회 이사국 7번째 선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22 11:42 수정 : 2019.09.22 11:44

산업부 "국제표준화 활동서 유리한 고지 확보"

[파이낸셜뉴스]
국제표준화기구(ISO) 조직도


국제표준화기구(ISO)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이사국으로 선임됐다. 지난 1993년 이사국 첫 진출 이후 7번째다. 한국은 ISO 이사국 재진출을 통해 국제표준화 활동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게 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지난 9월 16일부터 20일까지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개최된 ‘제42차 국제표준화기구(ISO)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이사국으로 선임됐다고 22일 밝혔다.


국제표준화기구(ISO) 이사회는 ISO의 정책과 전략을 수립하는 최고 의결기구로다.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일본, 중국 등 6개 상임 이사국과 14개 비상임 이사국을 합친 20개 이사국으로 구성된다.

이번 총회에서 우리나라가 이사국으로 선출됨에 따라 오는 2020~22년까지 ISO 이사국으로 ISO의 정책결정과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

회원국을 4개 그룹으로 분류하고 각 그룹별로 선거를 통해 이사국을 선출하는 ISO의 방침에 따라, 우리나라가 속한 그룹2에서는 2019년 임기가 만료되는 2개 이사국 자리를 놓고 9개 국가가 경쟁했다.

그룹(Group) 2는 회원국 순위 7~21위의 15개국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 중 5개국이 이사국으로 선출 가능하다.

정회원국의 추천과 ISO 공천심사위원회를 통과한 한국, 벨기에, 캐나다, 호주 4개국이 최종 후보로 선정되어 막판까지 치열한 득표 활동을 벌였다.

산업부 관계자는 "특히 이번 선거전에서는 중국과 일본을 비롯해 그 동안 강력한 신남방 정책 추진에 따른 아세안 국가들의 전폭적인 지지가 큰 힘을 발휘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ISO 이사국 진출은 우리나라가 그 동안 매년 70여건의 국제표준 제안, 200여명의 의장·간사·컨비너 수임 및 개도국표준체계보급지원사업(ISCP)을 통한 개도국의 표준화 활동 지원 등 꾸준히 국제표준화 활동을 해 온 결과"라고 덧붙였다.

산업부는 ISO 이사국 재진출을 통해 우리나라는 국제표준화 무대에서의 높은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했으며, 국제표준화 활동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국제표준화기구 이사국 선임을 통해 국제표준화 무대에서 우리나라의 높은 위상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평가하고 향후 상임이사국으로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며 “ISO 이사국으로서 모든 회원국이 국제표준의 이익을 공평하게 누릴 수 있도록 선진국과 개도국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는 한편, 전략 국가와의 표준 협력을 확대해 4차 산업혁명 시대 국제표준화를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