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 직장인, 추석에 듣기 싫은 말 1위 ‘결혼 언제?’.. 기혼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12 08:50 수정 : 2019.09.12 09:12

미혼 직장인들이 올 추석 연휴 중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 1위로 ‘결혼은 언제쯤?(41.3%)’을 꼽았다. 반면 기혼 직장인들은 ‘연봉은 얼마나 받니?(34.5%)’란 질문을 가장 듣기 싫은 말로 선정했다.

취업 포털 잡코리아가 한가위를 앞두고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3192명을 대상으로 ‘추석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을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설문조사 결과 직장인들이 추석에 듣고 싶지 않아 하는 말은 성별, 결혼 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미혼 직장인의 경우 성별과 관계 없이 남녀 모두 ‘결혼은 언제쯤 할 거니?’를 가장 듣고 싶지 않은 말이라고 꼽았다. 특히 미혼 남성에게서 ‘결혼은 언제쯤?’을 듣고 싶지 않다는 응답이 응답률 42.4%로 높게 나타났다. 이어 ‘연봉은 얼마나 받니?(27.6%)’, ‘애인은 있니?(24.4%)’가 차례로 2, 3위를 차지했다. ‘저축은 좀 해뒀니?’와 ‘살 좀 빼야(찌워야)겠다’를 듣고 싶지 않은 응답이 각각 16.0%로 공동 4위에 올랐다.

미혼 여성 역시 추석에 가장 듣기 싫은 말은 ‘결혼은 언제쯤?(39.9%)’이었다. 또 ‘저축은 좀 해뒀니?(23.0%)’, ‘살 좀 빼야(찌워야)겠네(22.3%)’, ‘연봉은 얼마나 받니?(21.9%)’, ‘앞으로 계획이 뭐야?(20.9%)’도 듣고 싶지 않은 말로 꼽았다.

기혼 직장인들이 듣기 싫어하는 말도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기혼 남성들이 추석에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은 ‘연봉은 얼마나 받니?(40.3%)’가 차지한 가운데 ‘저축은 좀 해뒀니?(25.5%)’, ‘직급이 뭐니?(25.0%)’가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너네 회사는 탄탄하니?(21.4%)’, ‘앞으로 계획이 뭐야?(15.3%)’도 기혼 남성들이 듣기 싫은 말이었다.

기혼 여성들이 추석에 듣기 싫은 말은 ‘연봉은 얼마나 받니?’와 ‘살 좀 빼야(찌워야)겠네’가 똑같이 24.6%씩의 응답률을 얻어 공동 1위에 올랐다. 이어 ‘자녀는 언제쯤?(22.8%)’, ‘벌써 가게? 하루 더 자고 가지(21.9%)’, ‘저축은 해뒀니?(21.1%)’도 듣고 싶지 않은 말이라고 답했다.
아울러 직장인 외에 취준생, 대학생들에게도 추석에 듣고 싶지 않은 말이 있는지 물은 결과, ‘취업은 언제 할거니?’가 45.8%의 높은 응답률로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좋은 데 취업해야지(26.9%)’, ‘앞으로 계획은 뭐야?(26.7%)’, ‘아무개는 OOO에 취업했다더라(18.7%)’ 등 취업과 관련한 질문은 물론 덕담조차 듣고 싶지 않은 말 1~4위를 모두 휩쓸었다.

대학생들이 추석에 듣기 싫은 말 1위는 ‘앞으로 계획이 뭐야?(24.9%)’가 차지했으며, ‘졸업하면 뭐할거니?(22.9%)’, ‘너네 학교(과)전망은 밝니?(22.2%)’가 차례로 2, 3위에 올랐다. 이어 ‘취업은 언제 할 거니?(21.8%)’, ‘살 좀 빼야(찌워야)겠네(21.5%)’, ‘좋은 데 취업해야지(20.3%)’ 등도 대학생들이 듣기 싫어하는 말로 꼽혔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