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수사과정 정보 유출·왜곡 보도 말아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12 08:09 수정 : 2019.09.12 08:52
10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정경심 교수연구실이 굳게 닫혀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가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정보를 유출하고 일부 언론이 왜곡 보도를 하고 있다며 관계자들에게 자제를 촉구했다.

12일 페이스북에 따르면 정 교수는 전날 밤 10시 40분께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정경심의 입장’이라는 글을 올려 “최근 검찰의 수사 과정에서 있었던 수사관계자만 알 수 있는 내용이 여과 없이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면서 “한편 언론도 수사와 관련된 내용을 당사자에게 확인해 줄 것을 요구하고, 답변하지 않으면 마치 확정된 사실인양 왜곡해서 보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는 언론을 통해 사실상의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형사사법절차를 통해 가려져야 할 진실이 일부 언론에 의해 왜곡되고 있다”며 “그 과정에서 피의자의 방어권이나 반론권은 무력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수사 관계자 및 언론 관계자 여러분께 간곡히 부탁드린다.
현재 일부 언론에 사실인양 보도되고 있는 내용들은 실체적 진실과 많이 다르다”면서 “제 입장은 검찰 조사나 법원의 재판 과정을 통해 밝힐 것이다. 그 때까지 수사 과정에서 있었던 정보가 유출되거나 일부 유출된 정보로 진실을 왜곡해서 보도하는 일이 없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검찰은 정 교수의 PC 반출을 도운 증권사 직원이 조 장관 부부의 서울 방배동 자택 PC 하드드라이브 교체에도 동원된 정황을 포착하고 한국투자증권 영등포지점에서 일하는 프라이빗뱅커(PB) 김모씨(37)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그는 검찰이 동양대를 압수수색하기 이틀 전인 이달 1일 자정께 정 교수와 함께 서울에서 경북 영주 동양대로 내려가 정 교수 연구실에서 데스크톱 컴퓨터를 갖고 나온 혐의(증거 인멸)를 받고 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