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록원, 대통령기록 '통합-개별관리 전환' 전면 재검토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11 17:28 수정 : 2019.09.11 17:28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본인의 개별기록관 건립 계획에 대해 '지시한적도, 원치도 않는다'고 반대의사를 밝힌 데 따라 국가기록원이 대통령기록 관리 체계를 '통합관리'에서 '통합-개별관리'로 전환하려던 계획을 철회하고 전면 재검토에 들어간다.

국가기록원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개별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며 "그 뜻을 존종해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오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의 반대 의중을 밝힌 지 약 5시간만에 국가기록원의 발표가 나온 것이다.

기록원은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했다"며 "그 결과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더 폭넓은 공론화 과정을 통해 전면적인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