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경질.. 美 대외노선 변화로 남북경협주 부각 가능" KB증권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12 05:59 수정 : 2019.09.12 05:59

[파이낸셜뉴스] KB증권은 대표적인 대북강경파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지난 10일 경질됨에 따라 향후 남북경협주가 다시 부각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영환 KB증권 연구원은 12일 "강경 안보·외교 노선을 대표하던 볼턴의 퇴장은 미국의 대외정책 노선 변화를 예상케 한다"며 "최근 북한은 이달 하순 북미 실무협상 재개 용의를 밝힌 바 있는데 단계적 비핵화 논의가 다시 살아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볼턴 후임으로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물망에 오르고 있는 상황이다. 비건은 지난 2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비핵화의 단계적 해법을 제기한 바 있는 인물이다.


중거리 미사일의 아시아 배치와 관련해선 중국 인바운드 관련주에 긍정적일 것으로 진단했다. 김 연구원은 "미국은 8월 2일 중거리 핵전력(INF)조약을 파기하고 8월 3일 중거리 미사일의 아시아 배치를 표명했는데 한국은 북미 대화가 재개되는 경우 후보지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높아보인다"며 "한국 중거리 미사일 배치는 북한과의 관계에 강력한 장애물이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사일 배치 후보지에서 한국이 제외되는 경우 중거리 미사일 배치가 가장 유력한 곳은 일본 오키나와인데, 이는 중국의 한일령(限日令) 가능성을 높이는 요인"이라며 "이와 관련해 중국 인바운드 수혜를 받을 수 있는 화장품, 면세점에 대해 긍정적으로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미국의 관세와 관련해서는 리스크가 있다는 판단이다. 김 연구원은 "한국이 생각해야 할 점은 '미국의 안보 청구서'로, '미국이 제공하는 안보에 대한 경제적 대가를 내놓으라'는 요구가 높아질 수 있다"며 "이 요구가 관세 문제로 불똥이 튀는 경우가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중거리 미사일 관련 '선긋기'가 트럼프의 대선 포퓰리즘 전략과 맞물려 한미 경합성이 있는 제조업 부문에 대한 관세로 연결되는 경우에 대한 경각심이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nvcess@fnnews.com 이정은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