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2050년까지 친환경 연료전지 623㎿ 공급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11 16:15 수정 : 2019.09.11 16:15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 발표
2050년 전력 자립률 50% 목표
사업 안전성, 주민에 적극 홍보

부산시는 오는 2050년까지 발전용, 가정·건물용 연료전지 623㎿를 보급 추진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22일 '부산 신재생에너지 비전과 전략'을 발표하면서 정책목표로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전력자립률을 2030년 20%, 2050년 50%로 설정했다. 이 중 핵심사업을 '연료전지 보급'으로 내세워 이를 실천할 세부전략을 수립했다.

시 관계자는 "연료전지는 친환경성과 안정성이 국내외에 이미 검증돼 많이 보급 중인 신재생에너지설비이지만 최근 수소에너지 안전성 논란으로 신규 신청지역에서 주민반대 민원이 발생함에 따라 부산시는 적극 소통과 설명에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가 연료전지 보급을 위해 시민 홍보에 적극 나서는 배경은 연료전지가 지닌 친환경성과 안정성에 있다.

연료전지는 물을 전기분해하면 전극에서 수소와 산소가 발생하는 원리를 역으로 이용, 수소와 산소의 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생성하는 신재생에너지 설비다.

연료를 연소시켜 에너지를 발생시키는 기존 설비와 달리 연소과정 없이 직접 전기에너지로 전환되기 때문에 유해물질 배출과 소음이 거의 없다. 전자파 영향 또한 미미한 수준으로 매우 친환경적이다. 또 수소를 생산 공급하기 위해서는 천연가스 등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데 공급압력조건이 가정에서 사용하는 가스레인지나 가스보일러에 공급되는 연료압력과 유사한 수준이며, 수소 저장·압축·연소과정이 없어 폭발 위험은 없다고 볼 수 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산업안전보건공단 등 관계기관의 법정 검사를 통해 안전성도 수시로 검증받고 있다.

이처럼 친환경성과 안전성을 모두 갖춘 연료전지 발전시장은 국내 약 437㎿ 규모로 형성돼 있으며, 설비의 약 70%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다.

일본은 2017년 12월 수소기본전략을 수립하고 2030년까지 가정용 연료전지 530만대 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호주는 2018년 8월 수소로드맵을 수립하고 주정부별 연료전지 발전소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연료전지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협조를 위해 정부와 함께 시민과 소통에 나서는 한편 시 자체적으로 연료전지 사업의 안전성을 알리는 방안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