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신용도 특약 걸고 채권 유동화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11 16:06 수정 : 2019.09.11 16:06

사모사채 기초 600억 자금조달

삼성중공업이 신용도 특약을 걸고 채권 유동화를 통한 자금조달에 나섰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이달 최근 사모사채를 기초자산으로 총 600억원어치의 자금조달에 성공했다. 지난달 28일과 이달 6일 특수목적법인(SPC) 지아이비에스제1차와 제2차를 통해 유동화전자단기사채(ABSTB) 300억원어치를 각각 발행했다. 삼성중공업이 발행한 사모사채는 ABSTB 형태로 리테일 시장에서 소화된 구조로, 해당 ABSTB는 3개월마다 차환된다.


신용도가 불안한 만큼 신용도 특약도 걸었다. 삼성중공업의 유효신용등급이 단기신용등급 A3- 또는 장기신용등급 BBB-로 하락하거나 유효신용등급이 소멸하는 경우 기초자산을 조기상환해야 한다. 나이스신용평가는 해당 유동화채권의 신용등급을 기초자산 상환의무를 부담하는 삼성중공업의 신용도 수준인 A3+로 평가했다. 현재 등급 대비 두 단계 하향하면 트리거가 발동하는 셈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유상증자로 재무안정화를 꾀했지만 수익성이 변수로 꼽힌다. 김연수 나신평 연구원은 "조선산업 내 시장지위가 우수하지만 불리한 시장환경이 장기화되면서 매출 둔화와 저조한 영업수익성이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지난해 4월 중 1조4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유상증자 대금이 유입되면서 재무안정성 지표가 크게 개선됐으나 재무안정성 지표의 지속 여부는 불확실하다"고 설명했다.

khj91@fnnews.com 김현정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