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경욱 동양대 교수 "정경심 교수 부당하게 비난 받아"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11 16:14 수정 : 2019.09.11 16:14
/사진=뉴시스

지난 10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제기한 '조국 딸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반박했던 동양대 교수가 장경욱 동양대 교양학부 부교수인 것으로 밝혀졌다.

1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장 교수는 "우리 대학 사건만 봤을 때 정경심 교수가 부당하게 여론의 비난을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자신을 증명해 내기 어려운 사람 곁에 서기로 하면서 저 혼자 우산을 쓰고 있겠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방송이나 SNS가 서툴러 고민되지만 최대한 진실을 알려드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강조했다. 이어 "피의자로 몰린 정 교수에게 불리한 증언을 하는 분들은 다 직함, 성함을 밝히면서 인터뷰하는데 내가 익명으로 나갈 이유가 없다"며 실명 공개 이유를 밝혔다.


장 교수는 올해로 23년째 동양대에서 근무하며, 현재 동양대 교수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다. 2012년 당시에는 동양대 교양학부장을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10일 장 교수는 같은 방송에 익명으로 출연해 조 장관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반박했다. 조장관의 딸이 봉사활동을 한 곳은 영어영재교육센터가 아니라 교육학부에서 진행한 인문학 영재교육프로그램이라는 것.

장 부교수는 "영재교육프로그램에는 미술, 경영학, 심리학, 통합논술, 영어 에세이 등이 포함됐다"며 "미술 전공 교수가 조 장관 딸의 표창장을 추천한 이유도 교양학부가 주도한 프로그램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조국 #정경심 #장경욱 #동양대교수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