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깜짝 고용 성적표..8월 취업자 45만2000명 증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11 15:53 수정 : 2019.09.11 16:42

고용률은 22년만에 가장 높아

8월 취업자 수가 서비스업 위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5만명 넘게 증가했다. 2년5개월 만에 최대폭이다. 고용률 역시 매년 8월 기준 22년 만에 가장 높았다. '고용참사'로 불렸던 지난해 대비 기저효과(2018년 8월 3000명 증가) 등에 힘입은 바가 있지만 40만명대까지 올라선 취업자 수 증가는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다만 경제의 허리 격인 30·40대와 제조업의 일자리는 여전히 감소세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35만8000명으로 1년 전보다 45만2000명(1.7%)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17년 3월(46만3000명) 이후 2년5개월 만에 최대 증가 폭이다. 8월 기준으로는 2014년(67만명) 이후 5년 만에 가장 많다.

신규 취업자 수가 45만명을 넘어섰지만 연령별로 30∼40대와 업종별로 제조업 일자리는 여전히 감소세다. 1년 전과 비교해 30대(-9000명)와 40대(-12만7000명)는 감소한 반면 20대(7만1000명), 50대(13만3000명), 60세 이상(39만1000명) 등은 증가했다. 제조업 취업자 수 역시 2만4000명 감소, 지난해 4월부터 17개월째 감소세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