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추석 여휴 안전수송 위해 24시간 특별교통대책본부 운영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11 15:33 수정 : 2019.09.11 15:33
[파이낸셜뉴스]
코레일 정왕국 부사장(가운데)이 10일 대전 본사 특별교통대책본부에서 추석명절 대수송 대비 안전대책회의를 열고 준비사항을 점검하고 있다.

코레일은 추석 기간 안전하고 편안한 열차 이용을 위해 11일부터 15일까지를 특별 수송 기간으로 정하고 안전 수송에 총력을 기울인다고 11일 밝혔다.

코레일은 하루 전인 10일 본사 사옥에 마련된 특별교통대책본부에서 정왕국 부사장 주재로 명절 수송 관련 안전대책회의를 열고 준비사항을 점검했다.
주요 점검 내용은 △24시간 특별교통대책본부 운영 △철도차량응급조치반 운영 △질서유지를 위한 안내요원 배치 △귀경길 심야 임시 전동열차 운행 등이다.

심야 임시 전동열차는 연휴 기간 귀경길 전철 이용객을 위해 오는 13일과 14일 이틀 간 다음날 새벽 1시50분까지 연장 운행한다.


한편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12일 서울역을 방문해 수송 현황을 점검하고 13일 추석 당일에는 서울 구로에 있는 관제센터를 찾아 열차 운행 상황을 직접 확인할 예정이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