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이사람]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 "도시 전체에 ‘제로에너지’ 확대되도록 노력해야죠"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9.05 20:24 수정 : 2019.09.05 20:24

공공주도로 보급될 수 있도록
도시재생 등 여러 방안 검토중
지역건축안전센터 24곳도 운영

"건물 하나가 아닌 성남복정과 구리갈매 등 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제로에너지 건축 시범사업을 시행 중입니다. 가시적 성과를 내서 제로에너지 건축물뿐 아니라 제로에너지 마을, 제로에너지 단지 등이 도시 곳곳에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국토교통부 내에서 최고 건축행정 전문가로 불리는 국토부 김상문 건축정책관(사진)의 각오다.

김 국장이 요즘 중점을 두고 있는 제로에너지 건축은 단열·기밀성능 강화를 통해 건축물 에너지사용량을 줄이고,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설비로 에너지 생산을 통해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하는 건축물을 말한다.
김 국장은 "아파트 단지, 단독주택, 도서관, 학교, 공공청사 등 다양한 유형의 제로에너지 건축 적용사업을 시행 중이며 지속적으로 확대 보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공공주도로 제로에너지 건축이 확대 보급될 수 있도록 공공주택, 생활SOC, 신도시, 도시재생 등에 적용하는 여러가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제로에너지 건축 확산 말고도 김 국장은 지역건축안전센터 구축에도 힘을 쏟고 있다. 그는 "시·군·구별로 지역건축안전센터를 설치해서 건축물의 허가, 준공, 유지관리까지 일원화해야 건축물 안전관리가 제대로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지역건축안전센터는 서울 종로구를 비롯해 중구, 용산구와 세종시 등 전국에 24곳에서 운영되고 있다.

김 국장은 "지역별로 건축안전센터를 만들기 위한 인력이 충분치 않다"면서 "지역건축안전센터를 구축하기 위한 재원조달방안도 숙제"라고 전했다.

그는 "안전이 중요하지만 각 지자체 공무원들도 각종 업무로 바쁘고 순환보직을 하기 때문에 전문성과 책임감이 떨어진다"며 "건축안전센터가 자생적으로 지속가능한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국장은 국토부에서 건축업무를 제일 잘 안다고 해도 무리가 없을 정도로 이 분야 권위자다.

그는 "건축업무를 중점적으로 본 지 6년밖에 되지 않았다"고 겸손해했지만 국토부 국·과장급 중 건축업무를 가장 많이 했다. 또 국가정책위원회 단장과 대한건축학회 부회장을 맡을 정도로 전문성을 갖췄다. 전문가로서 다양한 정책을 고민하고 시행하고 있지만 그는 기본을 강조했다. 그 기본은 바로 건축물의 안전이다.

김 국장은 "최근 다양한 기능을 갖춘 건축물이 훨씬 많아졌지만 안전은 건축물에서 떼려야 뗄 수 없는 요소"라며 "건축정책의 제도적 개선도 중요하지만 안전을 챙기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생활SOC 등 공공건축물은 지역 특성이나 주민 요구사항 등이 반영된 사업계획서 등에 따라 우수한 디자인 능력을 가진 설계자를 선정하는 것도 중요한데 이것도 그가 진행 중인 또 다른 정책의 하나다.

김 국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춰 전통적 건축행정서비스 제공방식을 바꾸고 미래 건축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우리 국 전체가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을 열심히 잘하는 우리 국의 과장들과 직원들이 합심해 국민의 일상에서 안전을 기본으로 한 공공건축물의 개선을 피부로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