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전액손실 가능성 높은 상품, 은행 판매 적정한지 볼 것"

뉴시스 입력 :2019.08.27 10:08 수정 : 2019.08.27 10:08

"불완전판매 파악 후 판단하겠다" "日 규제 관련 피해기업 많지 않아" "간접 피해 입은 기업 지원할 것"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7일 서울 종로구 금융위원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금융권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9.08.27.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이준호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고위험상품을 은행에서 판매하는 것을 두고 "전액 손실을 볼 수 있는 상품을 증권회사가 아닌 은행에서 판매하는 것이 적절한지 들여다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27일 서울 중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관련 금융권 간담회' 직후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판매 단계에서 불완전판매가 어느 정도 됐는지 파악한 후 이를 토대로 판단하겠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지난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해외 금리연계 파생결합상품(DLS·DLF)에 대한 의원들의 집중 추궁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정무위 소속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고위험상품을 은행 창구를 통해 판매한 문제점을 지적하자 그는 "은행이 원금 전액손실을 볼 수 있는 상품을 판매한다는 지적은 일리가 있다"면서도 "한편으로 양면성이 있다"고 반박했다.

그는 "수익이 있기 때문에 반대로 손실 가능성도 큰 것"이라며 "높은 수익을 보장해 줄 수 있는 상품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투자자들에게 준다는 긍정적인 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 위원장은 오는 28일부터 일본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것과 관련해 "은행들이 상담을 받아본 결과 아직까지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 본 기업은 많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기업들이 필요한 소재와 부품을 미리 조달하기 위한 자금 공급요청이 있었고 또 일본과 직접 수출입거래를 하지 않지만 일본 제품 불매운동 피해를 간접적으로 겪고 있는 업체들의 애로가 많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Juno22@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