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전액손실 가능한 DLF, 은행 판매 적정한지 볼 것"

뉴스1 입력 :2019.08.27 10:00 수정 : 2019.08.27 10:00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금융권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8.2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금융감독원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S·DLF)의 불완전판매·구조 등 실태를 상세히 조사할 것"이라며 "전액 손실도 볼 수 있는 상품을 증권회사가 아닌 은행에서 판매하는 것이 적정한지도 들여다볼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22일부터 총 8824억원이 투자돼 일부는 98%까지 손실이 난 DLS·DLF를 설계·운용·판매한 금융회사에 대해 합동검사를 하고 있다.

최 위원장은 2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련 금융권 간담회'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날 회의는 오는 28일 일본 정부가 우리나라를 전략물자 수출 우대국인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할 예정인 가운데 시중은행장, 정책금융기관장 등과 함께 금융시장 동향과 금융권 대응을 점검하기 위해 열렸다.


최 위원장은 "금감원이 DLF 불완전 판매가 어느 정도 됐는지 상세히 조사할 테고, 이 상품의 위험성이 어느 정도인지 과연 일반 투자자한테 판매해도 되는지 검사를 통해 파악해서 판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DLS는 기초자산(원유·금·금리·신용 등) 가격 변동에 따라 투자수익이 결정되는 비상장 증권이다. 현재 문제가 되는 상품은 미국·영국의 이자율스왑(CMS) 금리, 독일 국채 10년물을 기초자산으로 삼은 DLS와 이를 편입한 펀드(DLF)다. 금리가 최초 약정한 수준 이상으로 유지되면 연 3.0~4.0% 수익을 내지만 기준치 이하로 떨어지면 하락 폭에 따라 원금을 모두 잃을 수 있다.

최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논의한 내용도 언급했다. 최 위원장은 "은행이 고객들한테 상담받아본 결과 아직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가 직접 발생한 기업이 많진 않다"며 "내일부터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조치가 시행되는데, 앞으로 필요한 소재·부품을 미리 조달하기 위한 기업의 자금 공급 요청이 있었다"고 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일본 수출규제 피해 기업에 대해 지난 5일부터 23일까지 총 130건에 대해 2654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이 이뤄졌다. 일본산 제품·원자재를 수입하는 업체에 120건(2582억원), 그 협력업체 등 간접피해 기업에는 10건(72억원)을 지원했다.

최 위원장은 "은행들이 소비재를 수입하는 기업도 일본 제품 불매운동으로 피해를 겪고 있고, 관광 등 간접적으로 연루된 업체들 애로도 듣고 있다고 한다"며 "그런 데까지 적극적으로 지원하자는 이야기를 했다"고 덧붙였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