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야간-휴일 민원처리 종합대책' 시행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8.26 13:59 수정 : 2019.08.26 13:59

서울지방경찰청이 최근 논란이 된 자수 부실 대응과 관련 재발 방지를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서울청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치안 서비스 제공을 위해 '야간·휴일 민원 처리 종합대책'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대책에 따르면 앞으로 모든 민원 및 당직 상황에 대해 상황관리관(당직팀장)에게 보고하도록 보고체계가 확립된다. 이를 통해 지난 자수 부실 대응과 같이 당직자 독단적으로 민원 처리를 할 수 없도록 했다.


또한, 중간관리자의 역할과 책임을 강화하고 부서·기능간 유기적 협력을 통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신속하고 세심한 민원 처리를 하도록 했다. 필요시에는 서울시·소방·군 등 유관기관과 협업·공조를 강화한다.

서울청 관계자는 "일선 현장에서도 사건·사고 처리가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지 점검할 것"이라면서 "미비한 부분은 개선하기 위해 경무관급을 단장으로 하는 점검단을 구성해 현장 진단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서울청은 이날 오후 2시 전 경찰서장 등 지휘부가 참석한 회의를 개최해 재발방지대책을 공유하고 경찰 조직 풍토와 문화 쇄신에 대한 의지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 22~23일에는 이용표 서울청장이 직접 지방청 소속 경감 이상 중간관리자 300명을 대상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경찰 활동'을 당부하는 특강을 개최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 17일 자수하기 위해 서울청 안내실을 찾아온 '한강 몸통 시신사건' 피의자 장대호(38)를 안내실 당직근무자가 '인근 경찰서에 가라'며 돌려보낸 것으로 알려져 경찰의 부실 대응 논란이 일었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