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 맡겼더니 '녹색' 눈썹으로 돌아온 반려견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8.27 07:50 수정 : 2019.08.27 07:50

미국에서 반려견 미용을 맡겼다가 황당한 일을 겪은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26일(현지시간) 한 외신에 따르면 그라지엘라 풀레오라는 여성은 최근 한 애견 미용실에 골든리트리버와 푸들 믹스견인 롤라의 털 미용을 맡겼다.

그런데 다시 롤라를 찾으러 갔을때 롤라의 눈썹이 초록색으로 염색이 돼 있었다. 귀는 분홍색이었다.
더군다나 털 미용과 함께 요구했던 발톱 다듬기와 치석제거도 돼있지 않았다.

미용실 측에서는 '서프라이즈' 라고 변명했지만, 잘못된 염색을 감추기라도 하듯 털을 여러번 민 흔적이 남아있었다.

그라지엘라는 "롤라의 눈썹 부분을 여러번 민 흔적이 있었다. 마친 누군가가 장난으로 롤라를 광대로 만들려 한 것 같았다"라며 분노했다.

미용실 측에서는 미용비 150달러를 환불해줬지만 그라지엘라는 무척 기분이 나쁘다고 지적했다. 그는 "견주의 요청이나 허락 없이 개를 저렇게 염색한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된다"라고 언급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반려동물전문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