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지소미아 파기에 "강한 우려와 실망"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8.23 08:42 수정 : 2019.08.23 08:42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정경두 국방부 장관(오른쪽)과 마크 에스퍼 신임 미국 국방장관이 9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한미국방장관회담을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08.09.photo@newsis.com
미국 국방부는 현지시간 22일 한국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이스트번 미 국방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가 일본과 지소미아 연장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또 "우리는 한일 관계의 다른 분야에서의 마찰에도 불구하고 상호 방위와 안보 연대의 완전한 상태가 지속돼야 한다고 강하게 믿는다"고 덧붙였다.

미 국방부는 앞선 논평에서 한일간 상호이견 해결을 위해 서로 협력하기를 기대한다며 다소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이스트번 대변인은 오전 논평에서 "한일 양국이 이견 해소를 위해 함께 협력하길 권장한다. 양국이 신속하게 이를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 "미국와 일본, 한국이 연대와 우의로 함께 협력할 때 우리 모두는 더 강하고 동북아는 더 안전하다"며 "정보 공유는 공동의 안보 정책과 전략을 발전시키는 데 있어 핵심"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례적으로 추가 논평을 내 "강한 우려와 실망감을 표명한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한편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지소미아를 연장하지 않는 데 대해 미국도 우리의 결정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힌 바있다.

ju0@fnnews.com 김주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