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DLF 사태, 금융신뢰 흔드는 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8.22 18:04 수정 : 2019.08.22 21:47

우리은행 방문
"분쟁조정 신청 신속하게 처리...경영진 책임 여부 들여다 볼 것"

22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왼쪽)과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이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포용적금융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마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2일 최근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DLS) 사태와 관련 "정확한 원인은 검사와 분쟁조정 등이 끝난 후에 규명되겠지만, 이번 건은 금융사가 수익창출을 위해 고객에게 위험을 전가한 것은 아닌지 의문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는 금융에 대한 신뢰 근간을 흔드는 일이라 볼 수 있고, 앞으로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날 현직 금감원장으로 10년만에 우리은행 본점을 찾은 윤 원장은 "금융사 본연의 역할은 고객의 위험을 부담하고 관리하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윤 원장의 표면적인 방문 목적은 우리은행과 5개 자영업 단체가 맺는 업무협약과 자영업자 금융 애로 간담회를 격려하기 위함이었지만, 최근 해외금리 연계 파생상품 사태가 불거지면서 어떤 발언이 나올지 이목이 집중됐었다.


앞으로의 대응 계획에 대해 윤 원장은 "내일부터 은행을 시작으로 금융사 합동검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금감원에 접수된 분쟁조정 신청건에 대해서도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영진에 대한 책임 부분에 대해선 일단 분쟁조정위원회에서의 검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윤 원장은 "분조위에서 관련 검사자료를 다 살펴본 뒤 필요한 경우 경영진 책임을 권고할 수 있고, 관련 권고 사항 및 서류 내용을 검사국으로 넘기면 검사국이 최종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윤 원장은 이번 사태를 '제2 키코' 사태라고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옵션상품을 팔았다는 점에서 유사점이 있지만, 소스 자체는 다른 데서 발생한 것이기에 두 사안이 유사하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금감원의 관리 소홀 지적에 대해선 "감독자로서 당연히 책임을 느끼는 것은 사실이지만, 금감원이 가진 인력이나 법적제도 등의 여건 하에선 좀 더 잘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다만 이 부분도 앞으로 개선 요소가 있을지 세밀하게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kschoi@fnnews.com 최경식 윤지영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