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통시신 자수 거부' 경찰 대기발령…감독자도 조사

뉴시스 입력 :2019.08.21 13:30 수정 : 2019.08.21 13:30

당직 경찰 대기발령…'자수 거부' 논란 관련 징계위 계획…감독자도 조사 후 상응 조치 주말만 서던 총경 관리관 근무…평일 야간도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지난 17일 오전 경기 고양시 방화대교 남단에서 '한강 몸통 시신'의 머리로 추정되는 사체가 발견돼 경찰이 현장을 차단하고 있다. 2019.08.17.(사진=독자 제공) lkh@newsis.com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경찰이 자수를 하러온 '한강 몸통 시신 사건' 피의자 장대호(38)씨를 다른 경찰서로 보낸 당직 경찰관을 대기발령하는 등 후속조치를 단행했다. 또 당직보고 체계에 속한 경찰들에 대한 조사에 착수, 필요한 경우 징계에 나서기로 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지난 17일 자수하겠다고 청사 정문 안내실을 찾아온 장씨를 되돌려 보냈을 당시 현장 근무자인 A경사를 이날 대기발령 조치했다. 또 향후 징계위원회를 열어 엄중 문책하고, 감독자에 대해서도 조사 후 상응한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여기에 서울경찰청은 주말에만 운영하던 총경급 상황관리관 근무체계를 이날부터 평일 야간에도 총경급으로 격상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야간에 접수된 민원과 사건사고의 신고 접수 및 보고, 처리절차를 명확히 해 원스톱으로 처리되도록 당직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고도 전했다.

이는 민갑룡 경찰청장이 전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이낙연 국무총리로부터 이 사건과 관련해 연이어 질책을 들은 뒤에 나온 후속 조치의 일환이다.

민 청장은 전날 오후 "경찰의 본문과 의무를 다하지 못한 일이 발생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며 "전국 대민접점 부서의 근무실태에 대한 일제 점검을 실시해 현장 문제를 면밀히 진단하고, 이를 토대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 경찰 조직의 풍토와 문화를 전면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입장을 냈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지난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인사를 하고 있다. 2019.08.20.since1999@newsis.com
아울러 경찰은 이번 논란 대응에 관한 논의를 위해 긴급 화상회의를 진행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다만 일선 경찰들 사이에서는 이 사안을 둘러싼 비판을 통감한다면서도 '그럴 수 있는 일'이라거나 '억울할 것'이라는 식의 시선도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은 지난 12일 경기 고양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팔·다리 없는 남성 시신이 수면 위에 떠오르면서 세상에 드러난 사건이다. 이후 사건 피의자 장씨는 경찰에 자수했는데, 이 과정에 지방경찰청 당직실에서 장씨를 일선서로 안내하면서 홀로 내보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는 지난 17일 오전 1시1분께 서울경찰청 정문 안내실을 찾았다. 당직을 서던 A경사 등은 구체적 자수 내용을 물었으나 장씨는 "강력 형사에게 이야기 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장씨가 재차 물음에도 구체적 내용을 답하지 않자 인근 일선서인 서울 종로경찰서를 가라며 혼자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정문 안내실에는 비수사부서의 경사급 당직근무자인 A씨와 의경 2명이 야간 당직근무를 서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s.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