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토막살인 피의자 범행수법 고유정 닮은꼴?…경찰 수사 중

뉴스1 입력 :2019.08.17 12:38 수정 : 2019.08.17 12:38
한강 수색 (뉴스1 자료사진)

(고양=뉴스1) 이상휼 기자 =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가 자수함에 따라 피해자의 시신 수습에도 탄력이 붙고 있다.

17일 오전 한강 방화대교 남단에서 남성의 머리 일부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발견 당시 검은 봉지에 담긴 상태였다.

경찰은 이날 오전 1시10분께 30대 남성을 살해한 뒤 훼손해 한강에 유기했다는 40대 피의자가 자수하자 그를 상대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피의자 A씨(40)는 서울 구로구의 한 모텔에서 종업원으로 근무하면서 지난 8일 투숙객인 B씨(32)와 시비 끝에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다.

A씨는 '처음 본 B씨가 반말하는 등 기분 나쁘게 굴었다'는 이유 때문에 망치로 살해하고, 이후 모텔방에서 칼과 톱 등 흉기를 이용해 시신을 잘라 12일 한강에 유기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시신의 사지를 잘라 각각 검은 봉지에 담아서 자전거를 타고 한강으로 나가 던져버렸다는 진술을 토대로 B씨의 나머지 신체를 찾고 있다.

경찰은 이날 방화대교 남단에서 B씨의 시신으로 추정되는 머리 일부를 발견했기 때문에 A씨의 진술이 신빙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사소한 범행동기에 비해 끔찍한 범행수법이 의문으로 남는다. 때문에 경찰은 A씨가 최근 제주에서 전 남편을 상대로 끔찍한 범행을 저지른 '고유정'의 시신유기 수법을 보고 모방한 것은 아닌지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전날(16일) 오전 10시50분께 행주대교 남단에서 검은 봉지에 담긴 B씨의 '오른팔'이 발견되고, '지문 감식으로 피해자 신원확보했다'는 언론보도가 나오자 심리적 부담을 느껴 경찰에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2일 오전 9시15분께 마곡철교 아래에서 몸통만 남은 남성의 시신이 발견된 데 이어 16일 오전 10시50분께 행주대교 남단에서 검은 봉지에 담긴 '오른팔'이 추가로 발견돼 경찰은 오른팔에서 나온 지문을 식별해 피해자의 신원확인을 거쳐 수사망을 좁히고 있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