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보]

'한강 몸통시신' 팔부위 발견…"신원 확인될 듯"

뉴시스 입력 :2019.08.16 11:50 수정 : 2019.08.16 11:50

부패 심하지 않아 지문확보 가능할듯

【고양=뉴시스】이경환 기자 = 한강 하류에서 발견된 '몸통 시신'의 오른쪽 팔이 추가로 발견되면서 수사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16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48분께 경기 고양시 행주대교 남단 500m 지점에서 몸통 시신의 오른쪽 팔 부위가 발견됐다.

부패가 심하지 않아 지문을 통해 피해자의 신원을 밝힐 수 있을 것으로 경찰은 기대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의 부패가 심하지 않은 상태여서 피해자의 신원을 밝히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lk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