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초본 등 민원서류 발급 '액티브 X' 없앴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8.13 18:08 수정 : 2019.08.13 18:08

22개 공공사이트 작업 완료.. 최신 웹 브라우저 사용해야

그동안 국민들이 많은 불편함을 느꼈던 플러그인(액티브 X, EXE 실행파일 등) 설치 없이도 민원서류 발급 등의 전자정부서비스 이용이 가능해졌다.

행정안전부는 국정과제이자 정부혁신 과제의 일환으로 복지부, 교육부, 경찰청 등 15개 기관과 공동 추진해 온 22개 주요 공공 웹사이트의 플러그인 제거 사업을 완료했다고 13일 밝혔다.

플러그인 제거를 완료한 22개 웹사이트는 월평균 약 1470만명이 이용하는 정부24를 비롯해 건강보험, 국민연금, 고용보험, 경찰민원, 전자통관, 복지로, 운전면허 등이다. 대다수가 국민들의 일상생활에 밀접한 영향을 미치는 민원서류를 발급하는 사이트들로 사용자의 편리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정부24는 주민등록등·초본, 토지(임야)대장, 건축물대장 등·초본 등 전체 발급양의 93%를 차지하는 21종의 민원에 대해 플러그인을 우선 제거했으며, 나머지 민원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플러그인을 제거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플러그인 제거로 별도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없어질 뿐만 아니라, 인터넷 익스플로러, 크롬, 파이어폭스 등 다양한 웹 브라우저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이용자들의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그동안 가장 많은 지적을 받아왔던 공인인증서의 경우, 기존의 공인인증서 방식과 플러그인이 필요없는 브라우저 인증서 방식을 병행적으로 제공토록 했다. 이용자가 브라우저 인증서를 선택할 경우, 금융결제원의 클라우드저장소에 인증서를 보관할 수 있어 인증서 휴대에 따른 불편함과 분실 우려 등의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용자들이 플러그인 설치 없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웹표준 기술을 지원하는 최신 웹 브라우저(인터넷 익스플로러 11이상 및 엣지, 크롬, 오페라, 파이어폭스, 웨일 등)를 사용해야 한다.

행안부는 22개 웹사이트 외의 공공 웹사이트에 대해서도 내년까지는 플러그인이 제거될 수 있도록 집중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최장혁 행안부 전자정부국장은 "2020년까지 대부분 공공 웹사이트에서 플러그인이 제거될 수 있도록 더욱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