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선 사업, 민자적격성조사 연내 마무리돼야" 당정협의 개최

뉴스1 입력 :2019.08.13 14:47 수정 : 2019.08.13 14:47
(왼쪽부터) 박주민· 김영호·김병기·우상호·신경민·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 최기주 국토교통부 대도시광역교통위원장이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정협의회를 열고 경전철 서부선 조기 착공 문제를 논의했다. (사진자료=신경민 의원실) © 뉴스1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3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당정협의회를 갖고 서부선 경전철 사업의 조기착공 촉진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당정협의회에는 민주당과 국토교통부·서울시 관계자들이 참석해 서울 서부권의 교통 환경 개선을 위한 '서울시 경전철 서부선 사업'(이하 서부선 사업)의 조기 착공 문제를 다뤘다.

민주당에서는 '서부선 조기 착공을 위한 의원 모임'(이하 의원모임) 소속 노웅래(마포갑)·우상호(서대문갑)·신경민(영등포을)·김병기(동작갑)·김영호(서대문을)·박주민(은평갑) 의원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최기주 국토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 김원이 서울시 정무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서부선은 새절역에서 신촌, 여의도를 지나 서울대입구역까지 총 16.15㎞를 연결하는 노선이다. 완공시 현재 6호선 새절역~서울대입구역까지 50분 이상 걸리는 통행시간이 절반 이하로 줄어들게 된다. 총 사업비는 1조6191억원, 개통 목표 시점은 2026년이다. 사업은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의 민자적격성조사 단계에 있다.

의원모임 측은 "서울 서남부와 서북부의 열악한 교통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서부선이 계획됐지만 민자적격성조사가 시작된 지 2년이 지나도록 결과가 나오지 않는 상황"이라며 "조기 착공을 위해 조사를 늦어도 연내에는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요청했다.

김 부시장은 "KDI 서부선 재분석 과정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며 "추가 수요 유발요인을 적극 발굴하는 등 긍정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KDI와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했다. 최 위원장은 "3기 신도시 계획을 통해 새절역에서 고양시청역까지 연결되는 '고양선'이 발표된 만큼 서부선 개통시 수도권 서북부 지역의 도심 접근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