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9월 '헌법개정 체제 구축' 내각·당 개편..."'개헌논의 신임 획득' 판단"

뉴시스 입력 :2019.07.22 12:20 수정 : 2019.07.22 12:20
【도쿄=AP/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1일 참의원 일부개선 투표 마감 후 자민당 당사로 들어서고 있다. 124석의 투표 대상 의석 중 자민당과 공명당의 여당은 개선의석 과반선 63석을 일찌감치 확보하고 일본유신회와 함께 개헌발의 가능선 85석을 향해 내달렸다. 2019. 7. 21.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참의원 선거에서 헌법개정안 발의를 위한 3분의2 선을 확보하지는 못했지만 과반수를 획득하면서 개헌 논의의 진전에 대한 국민의 신임을 얻었다고 평가하고 개헌 등을 실현하기 위한 진용을 다지는 작업에 착수했다.

닛케이 신문 등 현지 매체는 22일 아베 총리가 참의원 선거 결과를 이처럼 긍정적으로 자체 평가하면서 9월 중으로 내각 개편과 자민당 수뇌부 인사를 겨냥한 준비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당정 신체제 구축의 일환으로 우선 참의원 인사에 나섰다고 한다.

다테 주이치(伊達忠一) 참의원 의장은 이번 선거에 출마하지 않고 은퇴하며 하시모토 세이코(橋本聖子) 참의원 회장도 3년 임기가 끝난다.


참의원 선거 후 의장과 부의장 등을 선출하는 임시국회가 8월1일 열릴 전망인데 자민당은 소집 전 새 참의원 의장 후보를 뽑아 당 후보를 내세워야 한다.

자민당은 산토 아키코(山東昭子) 참의원 등 참의원 부의장 경험자를 중심으로 계파 간 협의를 통해 인선할 방침이다.

또한 아베 총리는 내각 개편에 관해선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 등 정권의 골격을 유지한다는 전망이 대체적이다.

당 수뇌부 인사에서는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간사장과 '포스트 아베' 후보군으로 꼽히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정조회장의 유임 여부가 초점이 되고 있다.

아베 총리는 개헌에 적극적인 인사들을 내각과 자민당에 대거 포진시키는 체제로 정비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아베 총리는 개헌을 겨냥한 새 체제를 확립하고서 관련 법안 처리 등을 상정하는 가을 임시국회에 임할 생각이라고 한다.

헌법심사회에서 구체적인 개헌 토의에 들어가기 위해선 개헌절차를 정한 국민투표법 개정안의 조기 성립도 아베 총리는 모색하고 있다.

아베 총리와 자민당은 개헌 논의에 응하도록 야당에 협력을 촉구할 필요가 있다. 이에 개헌에 긍정적인 야당 의원들에 대한 설득 노력을 확대할 방침이다.

자민당은 일본유신회에 더해 국민민주당에도 개헌 논의에 찬동하는 의원이 있다고 판단하고 개헌 발의를 위한 3분의 2선에 모자라는 의석을 확보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매체는 분석했다.

yjj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