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워치]

국내 자본시장 눈돌리는 中 은행들… 단기 유동화증권 4.8배 늘어 4조8000억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7.02 17:07 수정 : 2019.07.02 17:16

무역전쟁 리스크 고려 단기만 취급
中 경기·기업투자 둔화세에 신중론

중국 은행들이 최근 국내 자본시장에서 단기 유동화증권으로 조달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중국국저에너지화공집단(CERCG) 사태, 미·중 무역전쟁 촉발로 급감했던 중국발(發) 유동화부채가 다시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 중국 은행 및 기업의 정기예금과 채권담보를 기초자산으로 삼은 단기 유동화증권(ABSTB, ABCP) 발행잔액은 4조8402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1월 초(8322억원)와 비교하면 6개월 만에 4.8배 증가한 것이다.
이 가운데 정기예금을 유동화한 증권이 4조8092억원으로 전체의 99.3%를 차지했다.

이들 유동화증권은 중국은행, 중국건설은행, 교통은행 등 중국 대형은행의 예·적금을 기초자산으로 한다. 중국은행과 중국건설은행은 중국 정부가 직간접적으로 지분을 50% 이상 보유, 신용평가사는 이들을 사실상 국유은행으로 보고 있다. 나머지 310억원은 기업들의 채권담보를 기초자산으로 발행한 증권이다.

중국발 유동화증권이 급증한 데는 최근 원·달러 환율이 가파르게 오르면서 환 마진을 누리기 위한 중국 은행의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다. 다만 중국 유동화증권 발행을 주관하는 국내 증권사들은 중국기업의 회사채를 기초로 한 유동화증권은 발행에서 제외했다. 또 만기 3개월 미만의 단기물을 기초자산으로 삼은 유동화증권 발행에 집중했다.

중국 경제의 리스크에 대한 경계감이 여전하다고 판단, 자칫 국내 금융사에 불똥이 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그 결과 중국 관련 유동화증권 중 81.4%는 3개월 미만의 초단기 증권으로 채워졌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CERCG, 미·중 무역분쟁 촉발로 중국 관련 리스크가 확대되면서 중국 관련 유동화증권 발행을 거의 하지 않다가 최근 2~3개월간 발행을 확대하고 있다"면서 "다만 중국 경제 리스크를 고려해 1개월 미만의 증권 위주로 취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빠르게 급증하는 중국 관련 유동화증권에 대한 경계감은 여전하다. 기업들의 디폴트(채무불이행)가 중국 내 은행들의 건전성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국유은행이라도 정부의 지원 가능성 등 정부와의 연결고리에 대한 평가도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편 중국의 경기지표는 낮은 수준이다. 중국의 5월 산업생산은 자동차 및 전력 부문을 중심으로 5.0% 증가에 머물러 1·4분기(6.5%)에 비해 증가세가 상당폭 둔화됐다. 기업의 전반적인 업황을 나타내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49.4로 3개월 만에 기준치(50)를 하회하는 등 기업 투자심리도 위축됐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