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벽서 추락한 강아지, 45일만에 발견.. '기적의 생존'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29 16:18 수정 : 2019.06.29 16:18

해초와 막대기 등을 주워먹으며 버텨

[사진=Amber Whiting 페이스북]

해안가 절벽에서 추락해 실종강아지가 45일만에 발견되는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다.

28일(현지시간) 영 더선 등에 따르면 잉글랜드 도싯주에 거주하는 앰버 위팅은 지난 5월 9일 반려견 '섀도우'와 함께 산책을 나섰다.

산책을 하던 섀도우는 약 170m 높이의 해안 절벽에서 추락해 사라지고 말았다.

위팅의 가족들은 해안 경비대, 자원봉사자 등의 도움을 받아 강아지를 찾아 나섰지만 어디에서도 그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하지만 실종 45일만에 놀라운 소식이 들려왔다.

해안을 찾은 관광객들의 눈에 띈 섀도우는 다시 주인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발견 당시 온 몸이 비쩍 마르고 다리 한 쪽이 부러진 상태였다고.

섀도우는 생존을 위해 먹은 것으로 추정되는 돌, 막대기, 해초 등을 위장에서 제거하는 수술을 받아야 했다.

위팅은 "섀도우가 돌아온 후로 울음을 그치지 못하고 있다. 다시 함께 할 수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울먹였다.

그는 "섀도우를 다시 만났을 때 너무 다른 모습을 하고 있어 마이크로칩을 확인해야 했다. 덩치가 제법 있는 강아지였는데, 그렇게 마른 것을 보니 충격적이었다"라고 전했다.

섀도우를 구출한 동물보호단체의 관계자는 "정말 놀라운 일이 벌어졌다"면서 "강아지와 주인 사이의 의심할 수 없는 유대감을 증명했다"고 기뻐했다.

#강아지 #실종 #발견 #기적

sunset@fnnews.com 이혜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