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회 퓨처ICT포럼]

엣지컴퓨터 등 기술발달로 IoT 서비스 활용도 보편화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27 18:34 수정 : 2019.06.27 18:34
파이낸셜뉴스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7일 서울 소공로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공동 개최한 '제 10회 퓨처ICT포럼'에 참석한 주요 인사(VIP)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안젤라 린 한국화웨이 본부장 2.김성진 한국케이블TV협회 회장 3.앤 라빈 우버 아태 대외정책시니어디렉터 4.전재호 파이낸셜뉴스 회장 5.제롬 글렌 유엔 밀레니엄프로젝트 회장 6.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7.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8.김주현 파이낸셜뉴스 사장 9.정김경숙 구글코리아 전무 10.안성진 한국과학창의재단 이사장 11.김명준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원장 12.차재필 한국화웨이 부장 13.권대열 카카오 부사장 14.남상인 파이낸셜뉴스 부사장 15.김종윤 야놀자 온라인사업부문 대표 16.류동근 우버 코리아 상무 17.석제범 한국정보통신기획평가원 원장 18.윤용 CJ헬로 부사장 19.박형일 LG유플러스 전무 20.신홍범 파이낸셜뉴스 편집국장 21.이상헌 한글과컴퓨터그룹 부회장 22.곽인찬 파이낸셜뉴스 논설실장 23.김재영 방송통신위원회 사무처장. 사진=김범석
27일 열린 제10회 퓨처ICT포럼에서 국내외 전문가들은 5가지 ICT게임 체인저가 미래 세상을 혁신적으로 바꿀 것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특히 5G는 초고속·초저지연을 특징으로 초연결 시대를 실현하고, AI시대가 도래하면 AI 활용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클라우드를 활용하면 인프라 운영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고, 엣지컴퓨팅 등 기술 발달로 IoT 서비스가 대중화될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숀 레이 AWS아태디벨로퍼릴레이션총괄

"사물인터넷(IoT) 디바이스가 경량화되고 저렴해지고 있다. 스마트폰처럼 보편적인 기기가 될 것이다."

숀 레이 아마존웹서비스(AWS) 아태지역 디벨로퍼릴레이션 총괄은 서울 소공로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파이낸셜뉴스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동 개최한 제10회 퓨처ICT포럼에서 "엣지컴퓨팅 등 기술 발달로 IoT 서비스가 저렴해져 많은 업무에 널리 이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초에 최초로 미니로봇 파리를 만들었다"며 "실시간 추적이 가능한 초소형 칩을 꿀벌에 심어서 언제 어떻게 비행하는지 추적했다"고 소개했다.
즉, 세계적으로 수백마리의 꿀벌이 왜 죽는지 조사할 수 있었다는 것.

그는 이어 "수천톤의 자원을 실어나르는 기업의 트럭이 바퀴가 크고 비싼데 타이어에 문제가 많이 생겨 많은 비용을 지불했다"며 "50달러 수준의 IoT 디바이스를 이용해 이 회사에서 매번 트럭이 어떤 장애물질을 건너갈 때 문제가 있는지 탐지하게 됐고, 1년간 500만달러를 줄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숀 총괄은 "수천개의 컨테이너를 갖고 있는 선박에 실제 무엇이 이송되고 있는지 파악하는 것이 어려웠지만 IoT 기기를 이용해 알 수 있다. 바다에 네트워크를 두기 어렵기 때문에 위성이 필요하다"며 위성통신이 발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별취재팀 김성환(팀장) 김만기 김아름 박소현 서영준 기자 강현수 김대현 김묘섭 김서원 박광환 윤은별 이용안 전민경 인턴기자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