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대만인 투자자 '린사모', 승리와 공모 11억 횡령 입건

뉴스1 입력 :2019.06.21 14:06 수정 : 2019.06.21 14:06
접대를 알선하고 클럽 '버닝썬'의 수익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2019.5.14/뉴스1© 뉴스1


승리·유인석 전 대표와 버닝썬 자금 11억 횡령 공모 혐의
경찰 출석은 응하지 않아…경찰 "서면조사로 진행"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 및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34)와 서울 강남 소재 클럽 버닝썬 자금을 횡령하는 데 공모한 의혹을 받는 대만인 투자자 '린사모'가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승리 및 유 전 대표와 공모해 약 11억원을 횡령한 혐의(특경법상 횡령)로 린사모를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은 승리와 유 전 대표가 5억3000여만원을 빼돌린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린사모 측과 공모해 횡령한 정황을 추가로 파악했다.

경찰은 이들이 손잡고 빼돌린 총액이 전체 버닝썬 횡령액수 18억여원 중 10억원 이상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있다.
나머지 액수는 버닝썬의 지분 42%를 소유한 최대 주주 전원산업과 이성현·이문호 버닝썬 공동대표가 빼돌렸다고 보고 있다.

대만에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진 린사모는 그간 경찰의 출석의 요구에 응하지 않아 서면으로 조사가 진행돼왔다. 다만 경찰은 서면조사 내용만으로도 린사모가 버닝썬 자금을 횡령했다는 정황을 알고 있었다고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린사모를 강제로 구인해 올 방법이 없는 상황"이라며 "송치 이후 그가 기소되더라도 재판 출석 여부가 불확실해 여러 가지 방법을 고민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버닝썬의 지분 20%를 소유한 린사모는 수익금 횡령 여부를 알고 있었는지가 입증되지 않아 그의 가이드 안모씨만 횡령 혐의로 입건된 바 있다.

'버닝썬 횡령' 일당은 클럽 영업실적이 '마이너스'인 시기에도 수익금을 챙겨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정상적인 회계처리와 배당절차가 없었고, 이 때문에 실제로 버닝썬의 재무구조가 악화했다고 봤다.

이 같은 정황을 토대로 경찰은 지난달 8일 승리와 유 전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검찰도 이를 받아들여 영장을 청구했다. 하지만 법원은 "횡령부분 혐의는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구속영장 청구를 기각했다.

경찰은 승리와 유 전 대표의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하는 방안은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이 린사모 측의 횡령에도 공모한 정황이 드러나 횡령 책임액이 약 11억원으로 늘기는 했지만, 이들이 직접 챙겨간 액수는 합계 5억3000여만원선에서 변하지 않아 법원의 판단이 달라질 것이라고 기대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