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워치]

미래에셋, 부동산 투자 대박… 2년만에 1600억 차익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17 17:37 수정 : 2019.06.17 17:37

독일 오피스빌딩 매각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최근 독일 프랑크푸르트 소재 프라임 오피스빌딩 T8의 매각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 2017년 8월 사모부동산펀드를 통해 2억8000만유로(약 3600억원)에 해당 건물을 사들인 바 있다. 매각금액은 4억유로(약 5200억원)로 2년 만에 1600억원가량의 차익을 챙기는 셈이다. 투자기간 동안 7%대 중반의 배당이 이뤄져 매각이 완료될 경우 연 25%가 넘는 내부수익률을 달성하게 된다. 펀드 만기는 2022년 10월이지만 자본력이 검증된 매수인이 매력적인 조건을 제시해 조기 매각을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핵심업무지구에 위치한 T8은 매입 당시 건물 전체의 3분의 2가 공실이었던 탓에 현지 투자자들을 중심으로 경쟁입찰이 진행됐다. 미래에셋운용은 최고의 입찰가격을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2016년 독일 쾰른시청사 투자를 통해 자금력과 거래종결 능력을 인정받아 최종 선정됐다. 인수 이후에는 빌딩의 자산가치 제고에 집중, 매도인으로부터 3년간 공실에 대한 임대료 보전 조건을 받아내 초기 투자 안정성과 수익성을 확보했고, 1년 만에 임대율을 99%까지 끌어올렸다. 현재 해당 건물은 글로벌 로펌 Linklaters, 글로벌 공유오피스업체 위워크(WeWork), 세계적 재해보험사 FM Global 등이 임차하고 있어 안정적인 수익이 기대된다. 최창훈 미래에셋운용 부동산부문 대표는 "일시적으로 공실이 높은 부동산이라도 우수한 입지의 우량 물건이라면 향후 임대율과 수익률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단 점을 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해외 우량 부동산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국내 투자자들에게 글로벌 자산배분 포트폴리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래에셋은 국내 최대 대체투자 운용사로 저금리 시대 투자자들에게 안정적 수익을 제공하고 있다. 중국 상하이 푸둥에 위치한 미래에셋타워를 시작으로 글로벌 톱 호텔 브랜드인 포시즌스(시드니·한국)와 페어몬트 오키드(하와이·샌프란시스코)를 성공적으로 인수했으며 미래에셋 센터원빌딩은 명동과 종로, 을지로를 잇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했다. 투자자산도 우량 오피스빌딩에서부터 국내외 호텔, 물류센터 등으로 다각화하고 있다.

kakim@fnnews.com 김경아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