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美버라이즌에 "특허사용료 1.2조원 내놔라"(종합)

뉴시스 입력 :2019.06.13 10:45 수정 : 2019.06.13 10:45

화웨이, 238개 특허권 사용료 10억달러 지급 요구 양측, 지난주 뉴욕서 만나 특허권문제 협상 진행

【베이징=AP/뉴시스】지난 2018년 9월 26일 베이징에서 화웨이 직원이 5G 무선 기술을 시연해보고 있다. 2019.04.18
【서울=뉴시스】우은식 기자 = 미국 기업과의 거래금지 조치를 받고 있는 중국 통신기업 화웨이가 미 이동통신 사업자 버라이즌에 대해 거액의 특허권 사용료를 지불하라고 압박하고 나섰다.

1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화웨이가 최근 버라이즌에 200개 이상의 자사 특허기술 사용료를 지불해야 한다는 서한을 전했다고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화웨이는 지적재산권 담당 이사가 지난 3월29일에 보낸 이 서한에서 "우리는 버라이즌이 우리의 특허 기술을 사용하면서 이익을 취했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버라이즌은 특허 사용료를 지불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욕타임스는 화웨이가 버라이즌에 10억달러(1조2000억원) 이상의 특허 사용료를 요구했다고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화웨이측은 버라이즌 통신 가입자 당 일정 비율을 배정하는 방식으로 특허 기술 사용료를 계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특허기술은 사물인터넷 기술, 코어 네트워크 장비, 유선 인프라 기술 등 238개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화웨이와 버라이즌은 서면 통보 이후 이메일을 서로 주고 받고 전화통화를 하며 이 문제 해결을 위한 접촉을 계속 해왔다.

특히 지난 주에는 뉴욕에서 양측 대표자들은 만나 특허권 사용료 문제 해결을 위한 회의를 가졌다고 WSJ은 전했다.

리처드 영 버라이즌 대변인은 "법적 문제가 있기 때문에 화웨이 특허권과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은 할 수 없다"면서도 "특허권 문제는 단지 버라이즌만의 이슈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화웨이가 수년동안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배척당해왔는데 이번에 특허권 문제를 들고 나온 것은 미국 통신회사로부터 일부 이익을 얻어내기 위한 하나의 수단"이라고 분석했다.

버라이즌은 지난해 미 정부로부터 화웨이가 중국 정부와 긴밀하게 연계돼 있다는 보안 문제가 발생하면서 화웨이와의 파트너십 관계를 끊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5일 미국 기업이 국가안보를 위협할 수 있는 외국 기업들과의 거래를 금지할 수 있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상무부는 다음날인 16일 중국 화웨이와 68개 계열사를 블랙리스트 명단에 올렸으나 90일간의 유예기간을 뒀다.

esw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