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쇼핑 '장 미쉘 바스키아', 누적주문 1000억 돌파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13 09:09 수정 : 2019.06.13 09:09

CJ ENM 오쇼핑부문의 골프웨어 브랜드 '장 미쉘 바스키아'가 2016년 10월 첫 론칭 이후 누적주문액 1000억원을 넘어섰다.

13일 오쇼핑에 따르면 최근 몇 년간 홈쇼핑 스포츠의류 시장이 불황을 겪는 가운데, 장 미쉘 바스키아는 연간 약 30%의 성장을 이어왔다. 론칭 초기인 2016년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만에 주문액이 150억원을 넘었고 이듬해 300억원, 작년에는 전년비 30% 이상 성장한 400억원을 기록했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170억원을 넘었으며 패션 성수기인 9월부터 12월을 남겨 놓고 있어 연간 500억원의 매출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장 미쉘 바스키아의 경쟁력은 새로운 시도에 있다는 평이다. 지난해 겨울 선보인 니트 구스다운 점퍼는 기존 TV홈쇼핑에서 선보인 적 없는 프리미엄 소재가 적용된 상품이다. 겨울용 고급 소재로 통하는 페루산 라마의 털을 원사로 사용했는가 하면 최상급의 헝가리산 구스다운을 충전재로 쓰기도 했다. 또 다른 헝가리 구스다운 점퍼에는 하이엔드 브랜드에서 주로 선보이는 '무봉제 웰딩'(눌러 붙이기) 기법을 업계에 선도적으로 적용했다. 이로 인해 제품은 더 가벼워졌고 구스 털의 빠짐이 적은 우수한 품질력을 갖추게 됐다.

모델 원빈 효과도 주효했다. 오쇼핑부문에 따르면 원빈이 장 미쉘 바스키아의 모델을 맡은 2018년 9월 이후 약 8개월 간 매출 비중이 전체의 40% 이상을 차지한다. 실제 원빈 모델 기용 첫 방송에서 구스다운 롱패딩이 한 시간 동안 6600세트, 2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CJ오쇼핑 자체 목표 대비 4배에 가까운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장 미쉘 바스키아 상품의 품질 만족도도 성공의 원동력이 됐다. 남성용 골프웨어 상하세트의 경우 반품을 제외한 실구매 전환율이 75%나 된다. 일반 스포츠의류 평균 대비 약 15% 이상 높은 수치다.

장 미쉘 바스키아는 올해 F/W 시즌부터 고급화와 채널 확대에 나선다. 우선 10월 중순경 이태리 기능성 원단과 부자재가 사용된 옷을 60만원 대의 가격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판매채널도 다양화 해 CJ ENM이 보유하고 있는 오프라인 매장인 '스타일온에어' 전용 상품도 내놓는다.

CJ ENM 오쇼핑부문 조용환 패션스포츠팀장은 "유명 아티스트와 연계를 통해 브랜드를 고급화하고 디자인적으로 차별화했던 것이 주효했던 것 같다"며 "올 F/W시즌부터는 제품을 한층 업그레이드해 TV홈쇼핑 외 채널에서도 경쟁력을 갖춘 골프웨어 브랜드로 키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