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메트리, 2차전지 검사장비 수요 확대 기대-DB금융투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13 08:06 수정 : 2019.06.13 08:06
DB금융투자는 13일 이노메트리에 대해 올해 고객사 설비 투자가 계속돼 전년 대비 50% 이상의 매출액 성장이 기대되며 스태킹 제조장비, 용접 검사장비 등 신규 제품 매출이 발생한다면 500억원 이상의 매출액 달성도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유현재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노메트리는 엑스레이 자동검사장비를 단독 공급하고 있기 때문에 고객사 설비투자 집행에 따른 수주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 "스태킹 제조장비, 용접검사장비 등 신규 제품도 기존 고객사를 대상으로 제안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노메트리의 엑스레이 검사장비는 TDI 라인스캔 카메라를 적용해 생산라인에 사용된다는 점에서 별도의 검사공정을 요구하는 경쟁사들의 엑스레이 수동 검사장비와 차별화된다”며 “생산라인 내 병목현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고해상도의 영상 촬영·처리·판독 관련 소프트웨어가 핵심 경쟁력”이라고 설명했다.

이노메트리의 주요 고객사는 삼성SDI, SK이노베이션, LG화학, BYD 등 국내외 2차전지 업체다.
전기차, 에너지저장장치(ESS), 휴대폰 등에 탑재되는 2차전지 관련 이슈들이 연달아 발생하며, 최종 고객사들이 2차전지 업체에 추가적인 검사공정을 요청하는 등 엑스레이 검사장비 수요와 적용 공정이 점차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다.

유 연구원은 “고객사 설비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중장기적으로 연간 1000억원 규모의 매출액 달성도 기대할 수 있다”며 “현금성자산 380억원을 확보하고 있으며 고객사 수요 증가 시 장비 조립공간 및 단순 조립공정 관련 외주 인력 확충으로 유연한 대처가 가능하다. 2019년 이후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우수한 수출 비중 확대로 20% 초중반의 영업이익률 지속 달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