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이희호 여사 합동분향소 상주 자처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13 00:44 수정 : 2019.06.13 00:44
윤화섭 안산시장 12일 안산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 합동분향소 조문. 사진제공=안산시


[안산=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윤화섭 안산시장은 12일 전철 4호선 중앙역 광장에 설치된 고(故) 이희호 여사 합동분향소를 찾아 직원과 함께 합동 조문했다.

전날 설치된 합동분향소는 더불어민주당 안산시 4개 지역위원회 주관으로 이날 오전부터 운영됐으며, 민주당 당원이 상주 역할을 맡고 있다.

합동분향소를 찾은 윤화섭 시장은 한국 민주주의와 인권운동의 거목이던 여성지도자 이희호 여사에 대한 존경의 마음으로 추모했다. 또한 이날 오후 6시부터 30분 동안 상주를 자처해 시민 조문객을 직접 맞이했다.


윤화섭 시장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도 깊은 위로를 드린다”며 “대한민국 1세대 여성운동가로 여성 인권과 지위 향상에 많은 노력을 하셨던 어르신이다”고 말했다.

합동분향소는 이희호 여사의 발인이 거행되는 14일 정오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10일 오후 11시37분 영면한 고인의 장례는 김대중평화센터 주관으로 ‘여성지도자 영부인 이희호 여사 사회장’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희호 여사는 장례 마지막 날인 14일 오전 발인 절차 없이 다니던 교회에서 장례 예배가 엄수된 뒤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 김대중 전 대통령 묘소에 함께 안장될 예정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