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총회 ‘군포형 참여자치-민관협치’ 견인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12 21:24 수정 : 2019.06.12 21:24
군포시 마을계획준비위원회 합동연수. 사진제공=군포시


[군포=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군포시가 마을총회를 통해 군포형 참여자치-민관협치를 구축한다.

군포시는 3월부터 11개 동별로 10명 내외의 마을계획준비위원회를 구성하도록 장려하고, 이렇게 구성된 동별 준비위원회 구성원을 대상으로 11일 역량강화교육을 진행했다.

참석자는 이날 합동연수에서 성공적인 주민자치활동 사례와 정보를 공유하고 전문지식 강연도 듣고 마을의제 발굴 등 마을계획단-마을총회 관련 모의 실습도 진행했다.

마을계획준비위원은 향후 30명 내외로 구성할 마을계획단(마을계획 발굴 및 수립), 주민 50명 이상이 참여하는 마을총회(마을계획 자문 및 심의) 근간을 조성하는 작업을 선도한다.


특히 마을총회에서 다양한 마을계획에 대해 우선순위를 결정하고 실질적 주민자치가 이뤄지도록 제도적 지원체계를 구축하는데 근간 역할을 수행한다.

군포시 마을계획준비위원회 합동연수. 사진제공=군포시

한대희 군포시장은 12일 “지역 문제를 실제 거주민이 주도적으로 해결하는 참여자치, 민.관 협치가 일반화된 군포형 주민자치 정착을 위해 노력 중”이라며 “주민자치센터의 의사 결정과 재정 권한을 확대해 마을총회 운영이 성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포시는 동별 마을총회에서 선정한 역점 마을계획 2건에 대해 지원 여부를 판단해 다음 연도 예산에 편성시켜 마을총회 위상과 실행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군포시는 동별 유휴공간이나 시설을 파악해 ‘마을활력소’로 조성하는 시범사업도 추진한다. 내년까지 2개 동에서 시범 운영될 마을활력소는 주민이 회의실이나 쉼터, 공부방, 공연장, 카페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주민교류 거점으로 기능한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