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간편결제 서비스 제공.. 가맹점 수수료 부담 낮춘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12 18:17 수정 : 2019.06.12 18:17
신현성 테라 공동대표(왼쪽)와 한창준 차이 코퍼레이션 대표가 파트너십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블록체인 핀테크 기업 테라가 블록체인 플랫폼 테라에 참여하는 국내 전자상거래 기업들에게 결제 수수료를 낮춘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연내 스테이블코인(가치안정화폐)이 적용된 테라엑스 간편결제 서비스를 동남아 시장에 선보이기에 앞서, 온라인 서비스 자격요건을 갖춘 차이와 손잡고 국내 전자상거래 간편결제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12일 테라는 간편결제 앱 '차이(CHAI)'를 제공하는 국내 핀테크 기업 차이 코퍼레이션과 블록체인 기술 활용 및 사업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차이는 수익 모델 개선을 통해 기존 2~3%에 달하는 가맹점 결제 수수료를 낮춰 지원하는 간편결제 서비스다.
현재 국내 모바일 전자상거래 업체인 티몬(TMON)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공유 △블록체인 활용 상품 및 서비스 개발 △블록체인 기반 중·소상공인 수수료 절감 등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연구와 사업을 공동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현재 테라 블록체인 플랫폼에 참여하고 있는 배달의민족, 야놀자, 무신사 등 여러 전자상거래 플랫폼으로 차이를 확대 적용해 나갈 예정이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