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바퀴 돌던 '공동어시장 현대화' 첫발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12 18:01 수정 : 2019.06.12 18:01

수협 5곳 - 조합법인 13일 협약식
청산절차 거쳐 내년 공동법인 설립

국내 최대 연근해 수산물 위탁판매장인 부산공동어시장이 공영화·현대화 사업으로 새롭게 변신한다.

부산시는 13일 오후 2시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부산공동어시장 5개 출자 수협, 조합공동사업법인 간 '부산공동어시장 공영화·현대화사업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고 12일 밝혔다.

협약서에는 어시장 공영화·현대화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부산공동어시장 조합공동사업법인 청산이라는 기본원칙에 합의한다는 내용이 담긴다. 청산은 어시장 가치 산정 후 청산계약을 통해 확정하며 청산을 위한 세부방법 등은 청산계약서에 별도로 명시한다는 내용 등도 포함된다.
부산공동어시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혁신의 첫 단추가 끼워진다. 향후 청산비용 산정 후 올해 말까지 청산계약을 하고 내년에 청산절차와 더불어 새롭게 어시장을 관리·운영할 공공출자법인 설립을 추진하게 된다.

1973년 건립 이후 국내 최대의 산지 위판장 역할을 해 온 부산공동어시장은 시설 노후화와 비위생적 위판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2015년부터 현대화 사업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지배구조 난맥 등으로 파행 운영은 물론 현대화사업도 대안 없이 지연돼 오고 있다. 성격이 다른 5개의 수협이 동일 지분을 가지고 운영되고 있는 공동어시장은 각 수협이 추구하는 목적이나 이해관계가 달라 효율적이고 합리적 의사결정을 기대하기 어려운 구조이기 때문이다. 이런 지배구조는 대표이사 선출 파행 등 경영 전반에 걸쳐 다양한 문제점을 야기하고 있다.

이번 협약 체결은 지난 1월 공동어시장 초매식에 참석한 오거돈 시장이 "부산공동어시장을 변화와 혁신을 통해 공적 책임성을 다하는 '시민을 위한 명품어시장'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한 후 부산시와 어시장 측이 공동어시장 공공성 확대를 전제로 한 현대화 추진이라는 필요성에 공감, 서로 머리를 맞대 도출한 결과물이다.

오 시장은 "부산 수산업의 기본이 되는 연근해 수산업과 수산유통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공동어시장 현대화 사업은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