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고용상황 개선…제조업 고용부진은 예의주시"(종합)

뉴스1 입력 :2019.06.12 09:33 수정 : 2019.06.12 09:33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 및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6.12/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12일 경제활력대책회의서 추경 통과 재차 호소
소비재 수출 대책 및 플랫폼 경제 추진방향 논의

(세종=뉴스1) 서영빈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 "오늘 아침 고용동향 발표에 따르면 작년에 부진한 고용 흐름에서 조금씩 벗어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 참석해 통계청이 발표한 '5월 고용동향'을 언급하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홍 부총리는 "핵심계층인 30, 40대와 제조업 고용 감소세가 지속되는 것은 계속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5월 취업자 수는 전년 동월대비 25만9000명 증가했고 고용률도 0.2%포인트(p) 증가해 고용상황이 개선세를 보였다.
그러나 지난달 누그러졌던 제조업 취업자 감소폭이 이달 다시 가팔라졌다. 40대 취업자도 42개월째 전년 동월비 감소를 이어갔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앞으로 추이를 더 봐야겟지만 작년에 비해 부진한 고용 흐르에서 조금씩 벗어나는 모습이고 정부 정책성과도 조금씩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다만 핵심계층인 30~40대와 제조업 고용의 감소세가 지속되고 대외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어 향후 고용관련 여건은 예의주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의 고용 회복 흐름이 추세적으로 공고화될 수 있도록 민간의 일자리 창출 뒷받침과 경제활력 제고에 정책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에 따르면 이와 같은 고용·경제활력 증진 방안으로 이달 중 발표되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 고용·경제활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10조원 규모의 투자 프로젝트를 비롯해 Δ소비·수출 활성화 Δ산업혁신 Δ규제개혁 등이 담길 전망이다.

또 일자리·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Δ서비스 산업 혁신전략 Δ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 Δ혁신성장 2.0 추진전략 등도 조만간 발표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추경 예산안과 관련해서는 "국회에 제출한 지 50일이 다 되어가는 추경안은 아직 심사일정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며 "지난 10년간 국회에 제출한 추경안 중 통과에 걸린 최장 시간이 45일이엇다는 점을 생각할 때 몹시 안타깝다"고 밝혔다. 추경안은 지난 2017년, 2018년 모두 45일이 걸려 통과됐다.

홍 부총리는 이어 "지난 주 G20 재무장관회의에서도 최근 글로벌 경기 하방위험에 대한 재정의 적극적 역할이 강조됐다"며 "하루빨리 현장 실집행에 돌입해 경제회복 타이밍을 놓치지 않도록 적극 협조해주실 것을 국회에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회의 안건인 플랫폼 경제에 대해서는 그간의 추진사항 점검과 향후 방향을 짚었다.

그는 "그간 정부는 (Δ혁신인재 양성 Δ데이터 ΔAI Δ수소 4개 분야의) 분야별 로드맵의 조속한 이행을 통해 플랫폼 경제 성장기반을 확립하는 데 집중했다"며 "오늘은 플랫폼 경제 활성화를 위한 2단계 방안(을 논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2단계 방안으로 Δ플랫폼·타산업간 융복합 가속화 Δ선순환 생태계 구축 두 가지를 제시했다. 이에 따라 신사업 창출·삶의 질 등에 파급효과가 큰 분야를 중심으로 선도사례를 집중 발굴해 오는 8월 구체적 프로젝트를 발표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서비스 산업 혁신 전략과 관해서는 "제조 서비스업간 차별 해소, 핵심 규제 혁파, 근본적 경쟁력 제고를 위한 R&D 확대 등에 중점을 둔 종합전략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홍 부총리는 '소비재 수출 활성화 방안'에 관해서는 "2022년까지 화장품 등 5대 소비재 수출액 350억달러 달성을 목표로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최근 신흥국 소비시장 확대와 한류 확산 등에 따라 Δ농수산식품 Δ생활용품 Δ화장품 Δ의약품 Δ패션의류 등의 5대 소비재 산업을 수출동력으로 육성하는 대책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5대 유망소비재에 대한 수출보험 우대지원 규모를 2018년 4조8000억원에서 올해 8조원 수준으로 대폭 확대할 것"이라며 "15개의 성장유망 소비재 브랜드를 'K-프리미엄 브랜드'로 선정해 집중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심 소비재 제조·수출 거점을 구축해 지역대표 브랜드로 육성할 것"이라며 "소비재 수출기업의 인증·통관상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해외인증 지원 데스크를 설치해 주요국의 인증정보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