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급 국가공무원 5067명 최종합격...'여성 비율 57.4% 역대 최대'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12 17:59 수정 : 2019.06.12 17:59

평균 연령은 28.1세...50세 이상도 18명 합격 
양성평등채용목표제로 남성 38명, 여성 24명 추가 선발 

지난 5월 26일 일산 킨텍스에서 치뤄진 2019년 9급 국가공무원 공채 면접시험에 응시한 지원자들이 면접을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 사진=뉴스1
올해 9급 국가공무원 공개채용 결과 총 5067명이 최종 합격했다. 여성 합격자는 전체의 57.4%로 역대 최대 비율을 나타냈다.

인사혁신처는 2019년 국가공무원 9급 공개경쟁채용시험 최종합격자 5067명을 12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발표했다.

올해 여성합격자는 2907명으로 전체 합격자 57.4%로 1996년 통계를 낸 이후 최대 비율을 기록했다.
첫 집계를 시작한 당시 33.2%에 불과했던 여성 비율은 2015년(51.6%) 처음 50%를 넘어섰다.

최종합격자 평균 연령은 28.1세로 지난해 28.3세보다 다소 줄었다.

연령대별로는 20~29세가 73.1%(3705명)으로 가장 많았다. 30~39세 23.3%(1179명), 40~49세 3.2%(160명), 50세 이상 0.3%(18명). 18~19세 0.1%(5명) 순으로 파악됐다.

양성평등채용목표제로는 총 62명이 추가 합격했다. 한 쪽 성별 합격자가 합격예정 인원의 30% 미만(검찰직 20%)일 경우 해당 성별 응시자를 추가 합격시키는 제도다. 남성 38명, 여성 24명을 교육행정·직업상담·출입국관리·일반토목 등 14개 모집 단위에서 추가 선발했다.

모집 분야별로는 행정직군 4396명, 기술직군 671명이 합격했으며 이 중 장애인과 저소득층 구분모집에 각각 263명, 133명이 합격했다.

최종 합격자는 오는 13일부터 17일까지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채용후보자 등록을 마쳐야한다. 미등록자는 임용포기자로 간주된다.

올해 9급 공채시험은 지난 4월 15만4331명이 도전해 6914명이 필기합격했다. 5월 26일부터 6월 1일까지 7일간의 면접시험에 6495명이 응시해 선발예정인원 4987명 대비 1.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한편 오는 15일에는 17개 시·도의 444개 시험장에서 9급 지방공무원 필기시험을 동시에 실시한다. 올해 선발인원은 2만3519명으로 지난해 1만6585명보다 6934명 늘었다. 반면 지원자 수는 지난해 32만799명보다 7만5122명이나 줄어든 24만5677명을 기록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