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호 "타워크레인 파업철회·노사민정 협의체 구성 환영"

뉴시스 입력 :2019.06.05 18:27 수정 : 2019.06.05 18:27

"협의체 정상 가동되길…정부, 적극적으로 문제해결 나서야"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이용호 무소속 의원은 5일 양대노총 타워크레인 노동조합이 오후 5시부로 총파업을 중단하고 노사민정 협의체를 구성키로 한 것에 대해 환영 의사를 보이며 협의체와 정부를 향해 현안 해결에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타워크레인 노조의 총파업 철회 후 논평을 내어 "타워크레인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3월 노사민정 협의체를 제안한 의원으로서 파업이라는 극단적인 상황이 해소된 것을 적극 환영한다"고 밝혔다.

앞서 양대노총 타워크레인 노조는 지난 3일 오후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불법 개조한 소형 크레인이 건설현장에 무분별하게 도입되면서 안전문제는 물론 대형크레인 기사들의 생존권까지 위협받고 있다는 이유였다.


이 의원은 이와 관련해 "노사민정 협의체가 대화와 협의를 통해 정상적으로 가동되기를 희망한다"며 "정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타워크레인 규격 제정, 안전장치 강화 등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국토교통위원으로서 타워크레인 안전과 제작 기준 마련을 위한 제도 개선과 입법적인 노력을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의원은 전날 타워크레인 제작 기준을 명확히 하는 '건설기계관리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하기도 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상 타워크레인의 규모나 무게 등에 대한 제작 기준이 전혀 없는 상태다. 때문에 타워크레인의 불법개조나 허위연식을 기재한 위조 등 위법행위가 성행하고 건설 현장 노동자 뿐 아니라 일반 국민들의 안전도 위협받고 있다.

개정안에는 타워크레인을 한국산업표준에 따라 제작토록 하고, 고도에서 운용되는 타워크레인의 경우에는 운전석 설치를 의무화 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