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타워크레인 이틀째 파업…건설현장 16곳서 60여대 점거

뉴시스 입력 :2019.06.05 16:08 수정 : 2019.06.05 16:08
(출처=뉴시스/NEWSIS)

【청주=뉴시스】임장규 기자 = 충북지역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소속 타워크레인 건설노조원들이 이틀째 고공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5일 충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들 노동조합원들은 지난 3일 오후 5시부터 청주 동남지구, 청주 가경동 서현·홍골지구 등 도내 아파트 건설현장 16곳의 타워크레인 60여대 조종석에 올라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양대 노조원들은 공사장 내 3t 미만 소형 무인 타워크레인 사용 금지 및 규제 강화, 임금 인상 등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식 파업 이틀째를 맞은 노조원들은 지상에서 김밥과 생수 등을 밧줄로 공급받아 타워크레인 조종석 안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충북에서도 타워크레인 점거 농성이 진행 중이나 큰 마찰은 없는 상황"이라며 "만약을 대비해 경찰 인력을 배치했다"고 말했다.

앞서 양대 타워크레인 건설노조는 지난 4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정부는 소형크레인에 대한 규제 방안을 놓고 노조 측과 협상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imgiz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