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노조 파업 이틀째…건설현장 비상

뉴시스 입력 :2019.06.05 06:30 수정 : 2019.06.05 06:30
【경산=뉴시스】우종록 기자 = 타워크레인 건설노조가 총파업에 들어간 4일 오후 경북 경산시 중산동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소형 무인 타워크레인 철폐를 요구하는 노동자의 점거로 크레인이 가동을 멈춘 채 서 있다. 2019.06.04.wjr@newsis.com
【서울=뉴시스】김가윤 기자 = 소형 타워크레인의 안전대책 등을 요구하며 지난 4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들어간 타워크레인 노조의 총파업이 5일로 이틀째를 맞게 됐다. 고공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는 노조원들은 지난밤 숙식을 조종석에서 해결한채 아무도 지상으로 내려오지 않았다.

건설노조, 건설업체 등에 따르면 이번 파업으로 전국 건설현장에서 멈춰선 타워크레인은 4일 기준 주최측 추산 2300대(경찰추산 1600대)에 달한다. 전국적으로 가동되고 있는 타워크레인이 3000여대임을 감안힐때 약 80%정도가 가동을 중단한 셈이다.


이로인해 전국의 건설현장은 비상이 걸렸다. 건설사들은 파업이 시작된지 얼마 안돼 당장 공사가 중단된 현장은 없지만 파업이 장기화되면 공기지연에 따른 공사비 증가 등 피해가 커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또한 고층공사는 뒤로 미룬채 저층공사 등을 먼저 진행하거나 이동식크레인 사용방안 등을 모색하는 등 피해 최소화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건설노조는 파업 이틀째를 맞아 소형타워크레인의 조속한 규격 제정에 대한 목소리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가동을 중단한 일부 타워크레인에 '시한폭탄 소형타워크레인 즉각 폐기', '불법 소형타워크레인 규격 제정하라' 등의 현수막을 붙인 것도 압박 강도를 높이기 위한 수단으로 분석된다.

건설노조는 소형크레인 대책을 마련한다면 고공에서 언제든지 내려올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띠라 국토교통부와 타워크레인 관련단체간 협의도 숨가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와 이들 단체들은 지난 3월부터 협의회를 꾸려 대화를 이어오고 있는데 우려했던 타워크레인 노조의 파업이 강행된 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화에 속도를 붙일 전망이다.

yo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이버채널안내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