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춰선 타워크레인 2500대, 전국 건설현장 볼모 삼았다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04 17:43 수정 : 2019.06.04 17:43

"소형 타워크레인 쓰지말라" 요구.. 양노총 무기한 파업에 공사 차질

민주노총 건설노조 조합원들이 4일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정부에 소형타워크레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서동일 기자
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 소속된 타워크레인 노동자가 정부에 "소형타워크레인 안전기준을 마련하라"며 전면 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일부 건설 현장에서는 첫날부터 시공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노조 측은 "국토교통부의 안전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투쟁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2500대 타워크레인 가동 중지

4일 경찰과 노조 등에 따르면 전국에 있는 3000여대의 타워크레인 중 약 2500대(민주노총 1500대, 한국노총 1000대)가 이날 가동을 중지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형타워크레인에 대한 정부의 관리감독이 전혀 안 되고 있다"며 "소형타워크레인의 즉각 폐기와 안전기준 마련 등의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동주 민주노총 건설노조 타워크레인분과 부위원장은 "소형타워크레인 장비들이 제대로된 등록 기준을 가지고 있지 않고, 검사도 엉터리로 진행된다"며 "소형타워크레인의 명확한 제원 기준 마련과 20시간 교육이수자 문제는 건설경기 하락세와 함께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노조는 앞서 소형타워크레인은 약 20시간의 건설기계 조종교육을 수료하고 적성검사만 받으면 되는 현 제도를 개선할 것을 국토부에 요구했다.

건설현장을 비롯한 업계에서는 "진행 상황을 지켜봐야한다"면서도 답답함을 표하고 나섰다. 실제 타워크레인이 필요한 일부 고층 건물 건설 현장에서는 파업 첫날부터 공사에 영향을 받고 있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는 타워크레인 7대 중 6대에서 고공 농성이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골조공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기 때문에, 건설공사는 '올스톱' 된 상태다.

■고층건물 공사, 파업 첫날부터 차질

여의도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인 '파크원'은 지난 5월 골조공사를 마쳤기 때문에 당장은 큰 타격이 없으나, 파업이 장기화 될 시 준공 일자를 맞추지 못 할 수 있어 초조한 분위기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뿐 아니라 울산, 대전 등 지방 주요 공사 현장에서도 타워크레인이 멈춰서면서 곳곳에서 공사가 차질을 빚고 있다.
민주노총 건설노조 대전충청타워크레인지부는 총파업으로 인해 건설현장 90%가량이 가동을 멈췄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무인으로 운영되는 소형타워크레인의 숫자가 늘어나면서 노조원들이 일자리에 위협을 느낀 결과라는 분석도 나온다. 국토부에 따르면 2014년 15대에 불과했던 전국 무인 소형 타워크레인은 2018년 말 기준 1808대까지 증가했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이병훈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