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노조파업에 타워크레인 '스톱'…기사 5명 고공농성

뉴스1 입력 :2019.06.04 15:43 수정 : 2019.06.04 15:43
서울 강남의 한 공사현장에 설치된 타워크레인이 4일 오전 운행하지 않고 멈춰서 있다. 2019.6.4/뉴스1 © News1 성도현 기자


4일 제주시 노형동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공사장 타워크레인에 '불법 소형 타워크레인 규격 제정하라!'는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걸려 있다.2019.6.4/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장기화되면 공사기간 맞추기 어려워…빨리 해결돼야"
사태해결해도 첨단기술 발달로 비슷한 갈등 지속 예상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파업 첫날인데도 이 정도인데 장기화되면 공사기간을 제대로 맞추기가 어려워집니다. 현장에서는 하루하루가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는데 빨리 해결해야 합니다." (대형건설사 공무팀장 A씨)

한국노총·민주노총 등 타워크레인 노조가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 4일, 약 1000가구가 들어설 서울 강남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만난 A씨는 대부분 멈춰선 타워크레인을 가리키며 한숨을 쉬었다.

타워크레인 노조는 3t 미만 소형크레인에 대한 안전 대책 마련과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이날 총파업에 들어갔다.
전국 대부분의 건설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은 작동을 멈췄다.

노조에선 10층 이하 건설현장에서 주로 사용하는 소형타워크레인을 철폐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소형타워크레인은 무게가 3t 미만의 '소형'으로 조종석 없이 리모컨으로만 작동이 가능하다. 타워크레인 기사의 인건비가 포함되지 않은 만큼 적은 비용으로 사용할수 있어 최근 수년간 급증했다.

기자가 이날 오전 한 공사현장을 찾았을 때는 전체 타워크레인 6대 중 1대만 레미콘 타설 작업 보조를 위해 가동되고 있었다. 임시 투입된 이동 크레인 1대도 옆에서 자재를 끌어 올렸다.

이곳은 하루 평균 300여명의 근로자들이 일한다. 하지만 타워크레인 노조의 파업 탓으로 40명 정도가 출근하지 않았다. 나머지 260여명은 안전모를 눌러쓰고 바쁘게 현장을 움직였다.

일부 근로자들은 콘크리트를 붓는 작업을 하기 전 거푸집 설치를 위해 분주하게 망치질을 했다. 또 다른 근로자들은 골조를 살피는 등 철근 콘크리트 공사가 한창이었다.

전날 타워크레인으로 공사현장에서 쓸 자재를 옮겨놓긴 했지만 이 업무가 끝나면 다음 업무를 바로 진행할 수 있을지는 불투명하다. 노조 반발 우려로 대체 인력 투입은 미정이다.

타워크레인을 올려다보니 특별한 변화는 없었다. 전날 오후 5시쯤 작업을 마친 기사 5명은 이날까지 지상으로 내려오지 않고 각각의 타워크레인에서 대기하고 있다. 식사는 끼니때마다 위로 올라간다.

예고된 파업이었지만 진행중이던 업무가 일부 차질을 빚으면서 건설현장에서는 혼란스러워하는 분위기다. 건설사 측은 아직 첫날이라 큰 변화는 없다고 하지만 앞으로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공사팀장 B씨는 "타워크레인 노조가 계속 파업하면 자재가 올라오지 못해 이와 연관된 근로자들도 일을 못한다"며 "타워크레인 기사들이 이미 위에 올라가 있어서 대체인력을 투입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함바'(건설현장 식당)에서 근무하는 C씨는 "평소에는 300인분 정도의 식사를 준비하는데 파업 때문에 식당을 이용하는 인원이 당분간 줄어들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노조가 점거한 타워크레인은 1600여대(경찰 추산)에 달한다. 국토부는 지난 1월 파업에 대비해 유관기관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대책반을 운영 중이다.

업계에선 이번 파업이 장기화될 경우 공사기간 연장에 따른 인건비 등 공사비 부담이 커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 이번 사태가 해결되더라도 첨단기술의 발달로 건설현장에서 자동화가 급속히 이뤄지고 있는 비슷한 갈등이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