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 파업 건설현장…"파업 장기화 땐 공사 대란" 걱정 태산

뉴스1 입력 :2019.06.04 14:43 수정 : 2019.06.04 14:43
4일부산 수영구 광안리의 한 건설현장 타워크레인에 민주노총과 한국타워크레인조종사노조 소속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소형크레인 사용중단과 임금 인상을 요구하는 현수막을 내걸고 타워크레인 점거 농성을 하고 있다. 2019.06.04/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노조, 소형 타워크레인 사용중단·임금 인상 등 요구
건설업계 "장기화시 입주지연·공사비 상승 등 피해 막심"

(부산=뉴스1) 박채오 기자,박세진 기자 = 4일 오전 부산 수영구 광안동과 초량동의 아파트 공사현장에는 수십m에 이르는 타워크레인 6대가 파업으로 모두 멈춰 서 있었다.

건설현장의 근로자들이 안전모를 눌러쓴 채 골조 건물 위에서 레미콘 타설 작업에 한창인 모습과는 상반됐다. 현장의 다른 중장비들은 굉음을 내며 작업에 투입됐지만 타워크레인들은 모두 작동이 멈춰 있었다.

타워 크레인에는 '시한폭탄 소형타워크레인 즉각 폐기', "불법소형타워크레인 규격 제정하라"고 적힌 펼침막이 걸려있기도 했다.


이날 오전 부산 동구의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만난 노조 관계자는 "건설현장에서 노조가 파업을 하는 것에 대한 이미지가 좋지 않다는 것은 알고 있다"며 "그러나 소형타워크레인의 위험성은 현장 근로자만의 문제가 아닌 인근 주민에게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파업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건설협회나 건설사에서는 소형타워크레인이 안전하다고 주장하지만 실제 빈번하게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몇몇의 현장에서는 소형타워크레인을 불법개조해 타워크레인이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소형타워크레인들은 대규모 현장에도 사용되고 도심지의 건설현장에도 많이 들어가 있다"며 "만약 이 타워크레인들이 건설현장 쪽이 아닌 인근 주택지 쪽으로 넘어진다면 대형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소형타워크레인을 완전히 막자는 것은 아니다"며 "현재 무제한으로 올라가는 높이를 규제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자는 취지로 파업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노조의 파업이 길어질수록 공사기간 차질로 인한 아파트 입주 지연과 공사비 상승 등의 문제점이 발생할 우려도 높아 건설업계는 초비상상태다.

이날 수영구 광안동의 아파트 현장에서 만난 건설사 관계자는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전날(3일) 오전 7시부터 작업에 투입돼 오후 5시까지 작업한 뒤 파업에 돌입해 현재까지 지상으로 내려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공사가 45% 진행된 상태라 타워크레인 작업이 꼭 필요하다"며 "하루만 작동이 안 되도 현장에 피해가 큰데 파업이 길어지면 건설현장이 올스톱되는 등 규모를 산정할수 없을 만큼 피해가 커질 수도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이번 파업은 민주노총과 한국타워크레인조종사노조가 최근 건설현장에서 사용 빈도가 높아지고 있는 '소형 타워크레인'에 대해 안전문제 등을 이유로 사용중단을 요구하면서 시작됐다. 또 임금 7% 인상, 하계휴가 탄력운영, 현장 휴게실 설치조건 완화 등을 요구하고 있다.

부산지역에서는 공사현장 26개소에 설치된 105대의 타워크레인 가운데 모두 73곳에서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이 점거 농성을 벌이고 있다.

임계순 민주노총 건설노조 부산·울산·경남 타워크레인지부 사무국장은 "파업 현장에 각 3명씩 조합원들이 파견돼 파업 중인 분들에게 필요한 물품 등을 지원해주고 있다"며 "요구사항이 관철될 때까지 무기한 파업을 이어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