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공 70m 크레인 오른 기사 "소형타워크레인 안전대책 마련해야"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04 14:17 수정 : 2019.06.04 14:17
민주노총 건설노조 조합원 10여명이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정부에 소형타워크레인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오은선기자

한국노동조합총연맹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 소속된 타워크레인 노조원들이 "소형타워크레인의 법적 제도 장치를 마련해 관리할 때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형타워크레인에 대한 국토교통부의 전향적인 자세와 확실한 대책을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전날 오후 5시부터 고공 70m 높이 현장 크레인에서 고공농성을 시작한 조합원 기사 김모씨(53)의 전화연결이 이뤄졌다.

김씨는 "지난 4년간 30번 이상 사고가 발생한 소형타워크레인을 무시할 수 없다"며 "(국토부가)법적 제도 장치를 마련 할때까지 장기화도 감수할 것"이라고 전했다.


민주노총은 이 자리에서 "소형타워크레인이 건설기계로 등록되던 2014년부터 꾸준하게 (안전)대책을 마련하라고 국토부에 요청 해왔으나 구체적인 대책은 아무것도 없었다"며 "6월 중 대책을 마련한다면서 무슨 대책을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제대로 된 내용을 이야기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소형타워크레인 장비들이 제대로된 등록 기준을 가지고 있지 않고, 검사도 엉터리로 진행된다"며 "건설노조가 수 십번도 넘게 지적했던 소형타워크레인의 명확한 제원 기준 마련과 20시간 교육이수자 문제는 건설경기 하락세와 함께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타워크레인 양대 노조는 지난 3일 오후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갔다. 전국 2500대 가량(민주노총 1500대, 한국노총 1000대) 대형타워크레인을 점거하고 "소형타워크레인 사용이 급증하면서 각종 사고가 잇따라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며 불법 소형타워크레인 철폐와 안전기준 마련을 요구했다. 양대 노조는 사측인 한국타워크레인임대업협동조합에 7~8% 가량의 임금 인상도 요구해왔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