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타워크레인 점거 1600대…대책반 통해 안전조치"

뉴스1 입력 :2019.06.04 11:39 수정 : 2019.06.04 11:39
3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건설노조 타워크레인 노동자 총파업 투쟁 선포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총파업 돌입을 선포하고 있다. 2019.6.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지난해 타워크레인 사고 사망자 0건…추가보완대책도 마련"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타워크레인 노조가 전국 건설현장 타워크레인 1600대를 점거한 가운데 정부가 대책반을 마련해 안전조치에 나섰다.

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오전 7시 기준 노조가 점거한 타워크레인은 1600여대(경찰 추산)에 달한다. 국토부는 지난 1월 파업에 대비해 유관기관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이성해 국토부 건설정책국장을 반장으로 한 비상 대책반을 운영 중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노조는 임금인상과 함께 안전문제를 이유로 3톤 미만 소형 타워크레인의 퇴출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는 6월 말 발표할 안전대책으로 충분히 해소할 수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실제 건설현장에서 운영 중인 3톤 미만 소형 타워크레인에 대해 지난해 11월부터 허위 연식 등록 여부, 불법 개조 등 불법 행위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해오고 있으며, 허위장비로 적발된 장비는 등록말소 및 형사고발 등을 통해 현장에서 퇴출하고 있다. 이밖에 20년 이상 된 타워크레인의 안전강화 조치에 따라 타워크레인 사고 사망자는 2017년 17명에서 2018년 0명으로 대폭 줄었다는 설명이다.

이성해 국장은 "정부는 타워크레인 안전조치에 지속해서 노력하고 노조, 임대업계, 건설업계 등 이해관계자와 충분히 협의함으로써 대화를 통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