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타워크레인 파업에 "예의주시…집회 성격 파악 중"

파이낸셜뉴스 입력 :2019.06.04 11:09 수정 : 2019.06.04 11:09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열린 민주노총 건설노조 타워크레인 노동자 총파업 투쟁 선포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총파업 돌입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뉴스1

경찰은 지난 3일부터 시작된 타워크레인 파업에 대해 예의주시한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우선 타워크레인 노조의 집단 파업에 대한 성격을 파악한 뒤 대응 여부를 정한다는 방침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4일 타워크레인 파업과 관련해 "사측의 고소나 고발은 없는 상황"이라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 양대 노총의 영향력이 미치는 대형 타워크레인은 전국에 2500여대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한국노총 측이 1000여대, 민주노총 측은 1500여대라고 경찰은 전했다.

파업에 참가한 노조원들은 전날 근무를 마친 이후 타워크레인에서 내려오지 않고 그대로 조종실에서 농성을 개시했다.

경찰은 타워크레인 농성과 관련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일반적인 시위·집회와 달리 타워크레인 노동자가 전날 작업 후 하강하지 않고 머물러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가 일어나거나, 다른 공사장의 의사를 반해 진입하는 것은 아니라, 일반 시위나 집회와는 다른 애매모호한 상황"이라며 "불법 점거로 볼 것인지 좀 더 판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다만, 경찰은 타워크레인 파업과 연계한 집회 등이 발생할 경우 이에 대응한 조치를 취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다수의 경찰력 동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상황에 맞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타워크레인 고공농성은 당초 이날 예정됐으나, 내부논의를 거쳐 전날 오후 5시부터 시작됐다.
양대 노조는 건설현장에 확산하고 있는 소형 타워크레인을 철폐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무인으로 운영되는 소형 타워크레인은 기존의 대형 타워크레인보다 안전사고 발생 확률이 높다는 게 노조 측의 주장이다.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는 성명에서 "소형타워크레인은 말이 소형이지, 한번 사고가 나면 대형사고가 나는 장비"라며 "건설노조 자체 집계만으로 2016년부터 4년간 총 30건의 사고가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
네이버채널안내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닫기
광고 닫기